이 페이지는 준보호되어 있습니다.

위키백과:오늘의 알찬 글/프랑시스 풀랑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프랑시스 풀랑크

프랑시스 장 마르셀 풀랑크 또는 뿔랑(프랑스어: Francis Jean Marcel Poulenc, 1899년 1월 7일~1963년 1월 30일)은 프랑스 가곡인 멜로디, 피아노 독주곡, 실내악, 합창곡, 오페라, 발레, 관현악곡을 비롯해 수많은 곡들을 남긴 프랑스의 작곡가이자 피아니스트이다. 기악작품으로는 《세 개의 무궁동 (1919)》이 유명하다. 《티레시아스의 유방(乳房) (1944)》, 베르나노스에 의한 《카르멜회 수녀들의 대화 (1957)》, 콕토에 의한 《인간의 목소리 (1958)》 총 3개의 오페라를 작곡하였는데, 드뷔시 이후로 프랑스에 우수한 오페라 작품이 나타났다는 평가를 받는다.

에릭 사티의 후견 하에 젊은 프랑스 작곡가의 모임인 프랑스 6인조(프랑스어: Les Six)의 하나가 된다. 풀랑크의 초기작품들은 활발함과 그 특유의 불손함이 특징이다. 1930년대에 들어서는 좀 더 진중한 부분이 계발되는데, 1936년을 시작으로 종교음악들이 가벼운 음악들을 대체해나가는 모습에서 이러한 음악적 전환을 엿볼 수 있다. 당대 진보적인 모더니즘 음악가들 사이에서 반동적이라는 평가를 받았으나, 선율 창작의 재능, 넘치는 관능, 그 속에서의 진지한 면모의 예술성은 현대까지 두루 인정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