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위메이크프라이스에서 넘어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위메프
웹사이트위메프 공식 홈페이지
영리여부
사이트 종류전자상거래
사용 언어한국어
소유자(주)위메프
시작일2010년 10월 8일
현재 상태운영중

위메프대한민국이커머스 기업이다.[1] 2010년 10월 8일 오픈했다. 사이트 개설 초기의 명칭은 위메이크프라이스(Wemakeprice)였으나, 2013년 2월 19일 운영 업체인 나무인터넷이 (주)위메프로 상호를 변경하면서 공식 사이트 명칭을 약칭인 위메프로 변경하였다.[2][3] 위메프 사옥은 삼성역에 있으며, 커피 전문점 W카페도 운영하고 있다.

창업주는 대한민국 최초의 독립 야구단 고양 원더스의 구단주로 잘 알려진 허민이다. 허민은 2013년 8월에 대표 자리에서 물러났지만, 대주주 자격은 유지하고 있다.

배송대행 사이트인 위메프박스를 운영했으며, 물류센터는 미국 뉴저지, 델라웨어, 오리건, 일본 가나가와 현 요코하마에 있었다. 하지만 2016년 11월 14일 배송대행 사업을 종료했다.

연혁[편집]

  • 2010년
    • (주)나무인터넷 설립
    • 소셜커머스 ‘위메프’ 서비스 시작
  • 2011년 허민 대표이사 취임
  • 2013년
    • (주)위메프로 사명 변경
    • 삼성동 위메프 빌딩 신축 및 신사옥 이전
  • 2015년
    • (주)NXC로부터 1,000억원 투자 유치
    • 직매입 배송서비스 ‘원더배송 (구 위메프플러스)’ 서비스 시작
  • 2016년
    • 업계 최초 위해상품판매차단시스템 도입
    • 최단 10분 내 배송 가능한 ‘지금사면 바로도착’서비스 시작
    • 역직구 쇼핑몰 최초 전자상거래 수출신고 자동화 시스템 구축
    • 업계 최초 B2B전용 ‘위메프 비즈몰’ 오픈

스폰서[편집]

논란[편집]

2015년 1월 7일 11명의 신입사원들을 2주간 수습 업무로 14시간씩 일시키고는 전부 해고시켜서 악덕기업이라는 구설수에 올랐다.[4] 이에 따라 회원들이 항의를 표하기 위해 탈퇴하고 이러한 소동이 기사화되며 주말 순 방문자수가 약 40만명에서 22만명으로 감소하는 등[5] 매출에 직격탄을 입자 결국 동년 2월 8일에 탈락자 11명 전원을 합격시키는 방향으로 선회하였다.[6] 이 사건으로 인해 위메프는 노동부로부터 84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받았다.

이외에도 입점 업체에 강제적으로 경쟁사보다 낮은 판매 금액을 요구하거나[7] 2014년 11월부터 적용된 개정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시행령에 따르면 광고성 이메일을 보낼 때 제목 앞에 반드시 '광고' 문구를 달아야 하나 계도기간(2015년 2월까지)임을 악용하여 이를 지키지 않았음이 언론을 통해 드러나기도 했다.[8]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