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산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대한전도》(1899년)

우산도(于山島)는 한국의 역사에서 주로 발견되는 이름으로, 동해에 있는 섬을 가리킨다. 이 섬의 위치에 대해선 다음과 같은 주장이 있다.

  1. 우산도는 울릉도의 다른 이름이다.
  2. 우산도는 울릉도에서 동쪽으로 2km 정도 떨어진 죽도를 가리키는 말이다.
  3. 우산도는 독도를 가리키는 말이다.

이 주장이 서로 대치되는 것은, 독도 분쟁에서 핵심 쟁점중 하나이기 때문이다. 대한민국은 우산도를 독도라고 주장하며 독도에 대한 권리 행사를 조선 시대부터 해왔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편 일본은 우산도가 독도란 확실히 뒷받침할 수 있는 근거는 없다고 주장하며, 우산도는 독도가 아니라 죽도이거나 울릉도의 다른 이름으로 생각된다고 주장하고 있다.

역사책에 나온 우산도[편집]

우산도 위치에 대한 일본의 주장[편집]

일본은 '우산도' 등이 오늘날의 독도에 해당한다는 것을 확실히 뒷받침할 근거는 발견할 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해당 근거로서 일본은 다음과 같은 걸 들고 있다.

  1. 한국측이 주장 근거인 신증동국여지승람의 주석에 “우산도와 울릉도가 본래 한 섬이었다는 설도 있다”의 내용을 근거로 1도 2명(一島二名)의 가능성을 시사하는 대목을 포함하고 있다. 따라서 우산도는 울릉도의 다른 이름이다. 또한 조선의 고문헌에서는 '우산도' 는 울릉도의 다른 이름으로 원래 동일한 섬을 가리키고 있다고 하는 것도 있다.
  2. 우산도의 기술이 부정확하다. 우산도의 조선 기술에는 그 섬에는 다수의 사람들이 살고 큰 대나무를 생산한다는 등 독도의 실상과 맞지 않는 바가 있으며 오히려 울릉도를 설명하는데 적합하다.
  3. 신증동국여지승람 에 첨부된 지도에는 울릉도와 '우산도' 가 별개의 2섬으로 기술되어 있다. 만약 한국의 주장처럼 '우산도' 가 독도를 가리키는 것이라면, 이 섬은 울릉도 동쪽의, 울릉도보다 훨씬 작은 섬으로 그려질 것이다. 그러나 이 지도에서의 '우산도' 는 울릉도와 거의 같은 크기로 그려졌으며 한반도와 울릉도 사이(울릉도의 서쪽)에 위치해 있는 등 전혀 실재하지 않는 섬이다.

일본 주장의 문제점[편집]

  1. 우산도가 울릉도다???(1) : 신증동국여지승람의 주석에 “우산도와 울릉도가 본래 한 섬이었다는 설도 있다”는 어디까지나 "그렇다는 이야기도 있다"는 의미일 뿐이다. 이런 설이 나온 배경에는 삼국시대부터 무릉도(울릉도)를 우산국으로 부른 것과, 조선 태종대까지 무릉도(울릉도)와 우산도의 명칭을 혼용하여 쓴 역사가 깔려있다. 또한 이는 당시 사람들이 무릉도(울릉도)와 우산도를 하나의 공동운명체로 보았다는 의미로 해석될 수도 있다. 일본이 에도시대부터 독도를 영유했다는 증거자료로 제출하는 지도를보면 전부 독도와 울릉도가 함께 일본의 영토로 그려져있다. 이는 당시 일본사람들 역시 오늘날의 울릉도와 독도를 하나의 공동운명체로 보았다는 의미다. 일본사람들도 이러했는데 조선사람이라고 안그랬을까? 한가지 분명한것은 조선시대 태종 이후 세종대에 이르러서는 무릉도(울릉도)와 우산도를 명백히 구분했다는 것이다. 일본의 주장은 무릉도(울릉도)와 우산도가 혼용되어 쓰인 고려시대~조선왕조 태종시대의 역사만 취사선택하여 무릉도(울릉도)와 우산도를 구분하여 관리한 조선왕조 세종시대 그리고 그 이후의 조선 왕조시대의 역사를 완전히 무시하는 오류를 범하고 있는 것이다.
  2. 우산도가 울릉도다???(2) : 우산도에는 다수의 사람들이 살고 큰 대나무를 생산한다는 등 독도의 실상과 맞지 않는 기록들은 전부 다 태종대의 기록이다 , 역시 무릉도(울릉도) 와 우산도를 혼용하여 썼던 조선왕조 태종시대의 역사기록만 취사선택하여, 세종시대부터 조선이 멸망할때까지 조선정부가 무릉도(울릉도)와 우산도를 명백히 구분하여 관리한 역사를 무시하는 오류를 범하고 있다.
  3. 지도가 정확하지 않으니 우산도는 가상의 섬이다??? : 신증동국여지승람 지도에는 쓰시마섬도 조선의 영토로 표시하고 있다. 이는 이 지도 자체가 믿을만한 사료가 못된다는 뜻이다. 또한 한국이 우산도를 독도라고 주장하는 이유는 한국 고지도에 그려진 우산도가 무릉도(울릉도) 옆에 그려져서가 아니라, 한국 고문서가 무릉도와 우산도의 관계에 대해 명백히 밝히고 있기 때문이다. 울릉도에서 맑은날에만 볼 수 있는 섬은 오로지 독도밖에 없으므로, 한국고문서에 등장한 우산도는 독도 외에는 다른 섬이 될 수가 없다. 따라서 고지도에 나온 우산도의 모양과 크기가 부정확하다 해서 한국 고문서에 언급된 우산도의 존재와, 우산도의 정체성 자체를 부정할 수는 없다. 조선의 고지도와 같은시대에 만들어진 일본의 고지도 역시 오류투성이인데 그럼 일본은 가상의 나라인가? 고지도에 현대지도의 정확성을 요구하는 것은 합리적이지 않다.

우산도 위치에 대한 자료[편집]

세종실록지리지에 다음과 같이 나와 있다.“우산(于山)과 무릉(武陵) 두 섬이 울진현의 동쪽 바다 가운데 있다. 두 섬은 거리가 멀지 않아 날씨가 맑으면 볼 수 있다”고 기록하고 있다. 여기서 ‘무릉’이 울릉도, ‘우산’은 독도라고 한국 학자들은 말하고 있다.

[고려사]의 [지리지]에 다음과 같이 나와 있다. "우산과 무릉은 본래 두 개의 섬으로 거리가 멀지 않아 바람이 불고 청명한 날에는 바라볼 수 있다. "

박세당(朴世堂)의 서계잡록(西溪雜錄) 울릉도(鬱陵島) 에 다음과 같이 나와있다.“대개 두 섬이 그다지 멀지 않아 한번 큰 바람이 불면 닿을 수 있는 정도다. 우산도는 지세가 낮아, 날씨가 매우 맑지 않거나 최고 정상에 오르지 않으면 보이지 않는다"

출처[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