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동 (부천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경기도 부천시
오정동
梧亭洞 Ojeong-dong
Bucheon-map.png
면적12.4 km2
인구 (2019.6.30.)78,241 명
• 인구 밀도6,310 명/km2
• 세대17,182가구
법정동원종동, 오정동, 대장동, 삼정동, 내동
• 통·리·반38통 293반
동주민센터경기도 부천시 성오로 172
웹사이트오정동 행정복지센터

오정동(梧亭洞)은 대한민국 경기도 부천시의 행정동이다. 논 경작지가 있는 부천둘레길 제4코스인 황금들판길의 대장동 벌판이 있으며, 지역경제의 근간이 되고 있는 오정산업단지와 중소기업이 다수 밀집되어 있는 지역으로, 도시와 농촌이 상호 공생하고 있다.[1]

지명 유래[편집]

원래 오정은 한자로 오동나무 오(梧)에 정자 정(亭)으로 이 지역에 오동나무가 많이 있었음을 의미한다. 또한 조선 인조 때 오위도총부 도총관을 지낸 고강동 출신 변삼근의 아호이기도 하다. 이 아호는 변삼근이 애향심이 깊어 자기가 태어난 고향의 이름을 사용한 것이다. 이렇게 오정(梧亭)으로 써 오던 것이 일제에 의해 1914년 임의적으로 군면 통폐합이 단행되어 전혀 다른 의미의 오정(吾丁)이 되어 버렸다가 광복 50주년을 맞은 1995년 원래의 한자로 복원되었다. 또한 조선 말기까지 오정리를 오쟁이라고 칭하기도 했는데, 오쟁이는 오정이에서 'ㅣ' 모음이 역행동화가 일어나 오쟁이로 된것이다.[2]

연혁[편집]

법정동[편집]

  • 원종동(遠宗洞)
  • 오정동(梧亭洞)
  • 대장동(大壯洞)
  • 삼정동(三井洞)
  • 내동(內洞)

주요 시설[편집]

교육 기관[편집]

명소[편집]

  • 부천둘레길 제4코스인 황금들판길(대장들길)

외부 링크[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