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목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오목(五目, 중국어: 五子棋, 병음: Wǔzǐqí)은 바둑판에 두 사람이 번갈아 돌을 놓아 가로나 세로, 대각선으로 다섯 개의 연속된 돌을 놓으면 이기는 놀이이다. 19x19 크기의 바둑판에서 하기도 하나 정식 경기는 보통 15x15 크기의 판을 이용한다. 잡거나 움직이는 돌이 없으므로 종이와 펜을 이용하여 진행할 수도 있다.

경기 예[편집]

오목: 1수에서 21수까지의 진행

이 경기는 15×15 판에서 벌어진 오목 경기의 예이다.

시작을 보면 흑의 유리함을 알 수 있다. 열린 삼은 바로 막거나, 다른 곳에서의 공격으로 대응해야 한다. 만약 막거나 반격하지 않는다면, 열린 삼은 한 수가 늘어 열린 사가 되고 바로 다음에 양쪽을 모두 다 막을 수 없으므로 지게 된다. 판의 진행에서 백의 10, 14, 16, 20 수로 열린 삼을 막고 있지만, 흑은 9 수만이 막는 수이다.

20 수는 백의 실착이다. (15 옆으로 막아야 한다) 흑이 21에 두게 되면, 앞으로 백이 어떤 대응수를 두더라도 이길 수 있다.


22수에서 39수까지의 진행 1

백이 22를 흑 15 옆에 두느냐, 흑 21 옆에 두느냐에 따라 두 가지 진행이 나올 수 있다. 오른쪽 진행은 흑 15 옆을 막았을 때이다. 백 38을 제외하면 백은 반드시 막아야만 하는 곳에 두고 있다. 이기기 위한 이런 긴 수순은 오목에서는 흔히 있는 일이며, 고수가 되기 위해서는 20 수에서 40 수의 진행을 빠르고 정확하게 읽는 능력이 필요하다.


22수에서 37수까지의 진행 2

오른쪽 진행은 반대로 21 옆을 막았을 경우이다. 이 수순을 보면 왜 백 20이 실착이었는지를 알 수 있다. 만약 백 21을 흑 19 옆(오른쪽 그림의 백 32 자리)에 놓았다면, 흑 31은 공격수가 되지 않는다.


추가 규칙[편집]

오목규칙은 세계오목협회가 공인하고 한국오목협회가 공인하는 오프닝 규칙으로 통일되어 있다. 일반 초보자들이 두고 있는 일반규칙의 경우 흑의 유리함을 모르고 있는 한 19*19줄에서도 충분히 3.3 금지규칙만을 적용하여 재미있게 둘 수 있다. 오프닝 규칙이 국제규칙이지만 보급화 측면에서는 어려운 규칙임에 틀림없다. 쉽게 일반규칙이나 렌주규칙을 두면서 오목의 깊이를 익힌후 오프닝 규칙에 입문해도 늦지 않다. 어느 규칙이든 보급화를 고려한 국내규칙 통일화가 필요한 시기이다.

일반규칙(Normal Rule) : 한국에서 통용되고 있는 규칙 [흑필승] 렌주규칙(Renju Rule) : 일본에서 국제화 시킨 규칙 [흑유리] 오프닝규칙(International Opening Renju Rule) : 국제대회 공식 규칙 [흑백동등유지] 고모쿠 규칙 (Gomoku Rule) : 일본규칙-사장되어가는 규칙 [흑필승]

오목의 국제규칙은 다음과 같다. ① 대국판은 가로·세로 15줄의 오목판을 사용하며, 돌은 흑과 백을 사용한다. (두돌이 서로 동일하지만 않으면 된다.) ② 흑을 선수로 하고 오목판의 중앙(천원)으로부터 교대로 둔다. 흑·백 중 어느 쪽이 가로나 세로 또는 대각선으로 자기 돌을 5개 연달아 놓으면 이긴다. 이것을 오목이라고 한다. ③ 흑은 오목이 되기까지 삼삼(三三) , 사사(四四) , 육목 이상을 두지 못하는데, 이를 금수(禁手)라고 한다. 이를 범했을 때는 패하게 된다. 다만 백은 흑이 금수를 둘 경우, 이를 흑에게 알려줘야 하며, 이를 알아채지 못하고 다음의 착수(着手)를 했을 때는 흑의 금수는 해소되고 경기는 속행된다. ④ 백에게는 금수가 전혀 없으며, 백의 육목이상은 백이 이긴 것으로 한다. ⑤ 백 6 이후의 착수는 포기할 수가 있다. ⑥ 무승부의 성립은 다음과 같다. 첫째 : 어느 한쪽이 비기기를 제안하고 상대가 이를 받아들였을 경우. 둘째 : 흑과 백이 연속적으로 착수를 패스하였을 경우.

경기방법은 단급별(段級別)이나 대회마다 주최자가 결정하는데, 대개 다음의 3가지로 구성되어 있다.

① 자유형 : 선수든 후수든 렌주규칙 이외에 아무런 제한 없이 경기하는 방법이다. ② 지정형 : 흑 3수까지의 두는 형태에 24종의 기본포석을 정하고, 이 중에서 백이 골라 흑에게 3수째를 두게 하여 경기하는 방법이다. 흑이 두기 시작하는 방법을 제한함으로써 선·후의 균형을 유지하려는 것이다. ③ 선택형 : 주로 유단자들 사이에 쓰이는 방법인데, 주요대회에서는 모두 선택형 으로 대국한다. 흑 3까지에 대해서는 지정형으로써 두며, 다음의 백 4수는 백이 자유롭게 두며, 흑 5수는 자기가 두고 싶은 곳 두 군데를 제시하고, 백이 그 한쪽을 선택하여 두어 나간다.

※ 일반규칙으로 경기하는 경우는 대국판은 19*19 오목판을 사용하며, 흑의 사사를 금수로 하지 않는다 출처 대한오목협회

변형 오목[편집]

따목
오목에 바둑을 접목시킨 것이다. 바둑처럼 상대의 돌이 포위되면 포위된 돌을 들어낸다.
상목
두는 돌의 아래에 빈 칸이 없게 두도록 변형된 것이다.

같이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

주석[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