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걸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오리걸음의 유래인 오리

오리걸음체벌의 한 종류로 쭈그려 앉은 자세에서 양손으로 귀를 잡고 완전히 일어서지 않으면서 전진하는 것이다. 여러 명일 경우 자신의 귀를 잡는 대신 옆 사람과 어깨걸이를 한 상태에서 하는 경우도 있다.[1] 도구를 이용하지 않아 '간접체벌'로 볼 수 있다.[2]

설명[편집]

오리걸음은 운동선수들의 기초체력 향상용도 등 체력단련의 목적으로 행해져 왔으나[3][4], 체벌 또는 가혹행위의 목적으로 쓰이기도 했다. 제5공화국 시기 설치되었던 삼청교육대에서 가혹행위로 오리걸음을 이용했다는 증언이 있었다.[5] 대한민국의 프로야구 선수 이대호는 2002년 당시 롯데 자이언츠 감독인 백인천의 지시로 오리걸음을 걷다가 무릎 부상을 당해 지속적인 치료를 받아야 했다.[6]

대한민국의 교육기관에서는 학생에 대한 체벌용도로 사용되어 왔는데[7], 이를 어려서부터 통제에 길들여지고 권위에 대해 복종하는 인간으로 만드는 도구라는 비판이 있었다.[1] 2007년에는 이 기합을 받던 중학생이 급사한 사건도 있었다.[8]

각주[편집]

  1. 한국체육 이대로 좋은가, 한겨레, 1993-03-12 작성, 2015-01-22 확인.
  2. 학생인권조례 시행 2년… 아직도 간접체벌 횡행, 한국일보, 2014-06-25 작성, 2015-01-21 확인.
  3. 이형철 오늘 1차 방어전, 경향신문, 1995-02-25 작성, 2015-01-22 확인.
  4. 특수부대훈련도 마다않는 여군들이 오리걸음으로..., 경향신문, 1990-02-20 작성, 2015-01-22 확인.
  5. 삼청교육대 책임자 공개 요구, 한겨레, 1988-06-23 작성, 2015-01-22 확인.
  6. 이대호 “추신수 꾐에 빠져 야구… 아들 낳아도 절대 운동 안시켜”, 문화일보, 2010-09-08 작성, 2015-01-21 확인.
  7. 벌받던 여고생 투신사망, 경향신문, 1997-06-13 작성, 2015-01-22 확인.
  8. 오리걸음 얼차려 받던 중학생 쓰러져 숨져, SBS뉴스, 2007-07-04 작성, 2015-01-21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