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니니와 쓰나모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오니니와 쓰나모토(일본어: 鬼庭 綱元)/모니와 쓰나모토(일본어: 茂庭 綱元, 1550년 ~ 1640년 7월 13일)은 아즈치모모야마 시대부터 에도 시대 전기의 무장이다.

아버지는 오니니와 요시나오(鬼庭良直), 아들은 모니와 요시모토(茂庭良元), 오니니와 사네모토(茂庭実元)이고 배다른 누이 가타쿠라 기타(片倉喜多)가 있다. 가타쿠라 가케쓰나(片倉景綱)는 가타쿠라 기타의 아버지 다른 동생이다.

생애[편집]

가독상속[편집]

1573년, 아버지로부터 가독을 상속받아 데와 국(出羽国) 가와이 성주가 되어 다테 테루무네(伊達輝宗)를 섬긴다. 그 무렵 아직 어렸던 다테 마사무네(伊達政宗)에게 매사냥을 지도했다.

가로취임[편집]

1581년, 마사무네가 첫출전을 맞이했을 때, 그 후견인으로서 출진한다. 1585년, 아버지와 함께 히토토리바시 전투에서 분전하였으나, 아버지가 전사했다. 일문의 다테 시게자네(伊達成実), 가타쿠라 가케쓰나(片倉景綱)와 함께 다테 마사무네로부터의 신임이 두터웠다. 특히 행정수완이 뛰어났기 때문에 다음해에 쓰나모토는 38세의 어린 나이에 노신들을 제치고 부교(奉行)가 되어 가로의 반열에 든다. 1588년에는 소마 가문에 대비하는 요충지였던 무쓰 도메키 성(百目木城)의 수비를 맡는다.

세키가하라 전투[편집]

1600년, 마사무네의 명으로 우에스기 가게카쓰(上杉景勝)의 지배하에 있던 무츠 국, 유하라 성(湯原城)을 공략한 후 루스 마사카게(留守政景)과 함께 하세도성 전투에 출진했다. 다음해 마츠카와 전투에서는 다테군의 선봉으로 출진한다.

인물[편집]

  • 다테 시게자네(伊達成実)、가타쿠라 가케쓰나(片倉景綱)와 나란히 다테가 삼걸의 한 명으로 알려져 있다, 시게자네가 무(武)의 시게자네, 가케쓰나가 지(智)의 가케쓰나로 불린 것에 대해 쓰나모토는 리(吏)의 쓰나모토로 일컬어질만큼 정치에 능통하였다.
  • 오니니와 쓰나모토는 내정이나 외교에 뛰어날 뿐아니라 다도(茶道), 와카(和歌), 책에 뛰어난 문화인이며, 패배를 모르는 맹장이기도 했다고 한다.

일화[편집]

  • 히토토리바시 전투가 끝난 뒤, 아버지 사게쓰사이(左月斎)를 죽인 이와키 가문의 가신 구보타 주로가 사로잡혔는데, 「포로를 베는 것은, 무사도를 어긋나는 일이다. 놓아줘라」라고 말했다고 한다.
  • 임진왜란 당시 출발지였던 히젠 국(肥前国) 나고야(名護屋)에 체제하던 중, 도요토미 히데요시(豊臣秀吉)가 「귀신(鬼)이 뜰(庭)에 있는 것은 재수가 없다」는 이유로 성을 오니니와(鬼庭)에서 모니와(茂庭)로 고치게 했다고 한다.
  • 이름인 쓰나모토(綱元)도, 그가 에도막부 4대 쇼군·도쿠가와 이에쓰나(德川家綱)의 치세까지 장수했기 때문에 같은 자(綱)를 사용할 수 없었던 일문의 무장 가타쿠라 시게쓰나(片倉重綱)가 가타쿠라 시게나가(片倉重長)로 바꾼것과 같이 만년에 茂庭延元으로 개명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