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 향사당 입규 현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영천 향사당 입규 현판
(永川 鄕射堂 立規 懸板)
대한민국 경상북도문화재자료
종목문화재자료 제517호
(2007년 4월 30일 지정)
수량일원
위치
주소경상북도 영천시 성내동 9-2
(국립경주박물관 임시보관)
좌표북위 35° 57′ 59″ 동경 128° 55′ 44″ / 북위 35.96639° 동경 128.92889°  / 35.96639; 128.92889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영천 향사당 입규 현판(永川 鄕射堂 立規 懸板)은 경상북도 영천시 성내동, 숭렬당에 있는 현판이다. 2007년 4월 30일 경상북도의 문화재자료 제517호로 지정되었다.[1]

지정사유[편집]

이 현판은 한강(寒岡) 정구(鄭逑)의 문인인 복재(復齋) 정담(鄭湛, 1552~1634)이 1614년(광해군 6)에 종고조(從高祖)인 정종소(鄭從韶)의 영천(榮川, 오늘의 영주) 향규(鄕規)를 참고하여 작성하였으며 가로 126cm, 세로 32.5cm의 크기로 총 1,091자가 음각되어 있다. 향규는 전문과 규약 10조 및 후기(後記)로 구성되어 있는데, 그 내용은 17세기 초 영천 사림이 전란 후의 사회기강을 확립하려는 의도를 집약하고 있으며 당시의 사회적 상황과 조선시대 향촌사회가 변화하는 과정을 잘 보여주고 있다.[1]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경상북도 고시 제2007-222호, 《도지정문화재 지정 고시》, 경상북도지사, 경상북도보 제5124호, 11-21면, 2007-04-30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