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우리스테우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항아리에 숨은 에우리스테우스 510 BC, 루브르

에우리스테우스(Εὐρυσθεύς)는 아르고스내의 미케네 3강자 중 하나인 미케네티린스 왕국의 왕이었다. 그는 미케네의 왕 스테넬로스니키페의 아들이었고 페르세우스의 손자였다.[1]

그는 헤라클레스의 경쟁자였다. 헤라클레스보다 늦게 태어나기로 예정되었으나 헤라클레스를 시기한 헤라는 그를 헤라클레스보다 먼저 태어나게 했다.[2] 그는 안티마체와 결혼하였는데 그녀는 암피다마스의 딸이었다. 그들에게서는 아드메테 등의 딸이 태어났다.

헤라는 에우리스테우스(폭넓은 힘)의 후원자였고 제우스는 헤라클레스(헤라의 명성)의 후원자였다.

헤라클레스 사후 알크메네는 사촌동생이자 헤라클레스를 박해했던 에우리스테우스의 눈을 뽑아 죽였다고도 한다.[3]

다른 신화 전승에서 그는 아테나이로 도피하였고 테세우스의 아들 데모폰이 보호하였다고 한다. 데모폰은 최선을 다해 그를 지켰으나 도리스족의 반발로 마지못해 넘겨주게 되자 그는 유언에서 자신을 지켜준 대가로 자신이 죽은 뒤 아테나이에 묻히게 하면 도리스족이 나중에 침략할 때 아테네를 지켜주겠다고 유언하였다. 그가 죽은 뒤 2백년후, 도리스 족이 남하할 때 그리스의 여러 폴리스들은 파괴되거나 지배세력이 교체되었지만 아테나이는 무사하였다 한다.

아들이 없었으므로 그의 뒤는 외가 친족인 아트레우스가 계승하였다.

각주[편집]

  1. 알려지지 않은 전설에는 그도 제우스의 아들이라 한다.
  2. 호메로스. 일리아스. 제19권 95행 이하.
  3. 홍사석 (1997년 9월 25일). 《살아있는 지중해 신화와 전설》. 혜안. ISBN 9788985905435. 
전임
스타넬루스
미케네티린스의 왕
후임
아트레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