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백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에어백

에어백(Airbag)은 자동차에서 사고가 났을 때 부상률을 낮추기 위해 자동차에 설치된 공기주머니이다. 좌석의 전면이나 측면에 설치된다. 공기주머니가 처음에는 숨어있었던 것이 자동차사고충격을 받게 되면 공기주머니가 공기주머니를 터트려주는 센서에 의해 터지게 된다. 현대자동차기아자동차의 경우, 최근 출시되는 신차에 어드밴스드 에어백을 적용하고 있다. 하지만 어드밴스드 에어백이 있는 자동차라도 자동차에 탔을 때에는 먼저 안전띠부터 바르게 착용해야 하며, 탑승자가 가 작은 어린이일 때는 카시트를 반드시 뒷좌석에 하여 태워주어야 한다.

역사[편집]

1953년에 미국인 토목 기사 존 헤트릭이 최초로 자동차 에어백 특허를 따냈다. 당시 제품은 자동차 후드 밑에 압축 공기를 두고 차량 여러 곳에 공기 주머니를 설치해서 충돌로 관성 질량이 가해지면 주머니 안에 공기가 주입되는 방식이었다. 그 후 1968년 탤리 디펜스 시스템즈에서 일하던 미국인 화학자 존 파에츠가 아지드화 나트륨과 금속 산화물을 이용한 고체 추진체를 개발했다. 이 최초의 질소 생성 고체 추진제는 성능이 뛰어나 기존 장치를 밀어내고 널리 보급되었다.[1]

작동 원리[편집]

차의 속도가 갑작스럽게 떨어지면 에어백에 달려 있던 충돌 센서가 기폭제에 전기 신호를 보낸다. 그러면 가느다란 전선이 과열되면서 아지드화 나트륨을 주원료로 만든 신관에 불을 당겨 화학 반응을 일으킨다. 불꽃 연쇄 반응이라고도 하는 이 과정에서 무해한 질소가 발생되어 에어백을 부풀렸다가 사람이 에어백에 부딪히고 나면 뒤쪽 구멍으로 빠져나가는 것이다. 에어백이 부풀어 오르는 시간은 0.080초 정도밖에 되지 않으며 0.1초 만에 쭈그러들기 시작해 0.33초경에는 공기가 완전히 빠져 버린다. 에어백은 일회용이므로 한 번 터지고 나면 반드시 자동차 정비소나 대리점에 가서 교체해야 한다.[2]

각주[편집]

  1. 샤론 로즈, 닐 슬라거. 《How Things Are Made: From Automobiles to Zippers》 [지퍼에서 자동차까지 : 세상 모든 것이 궁금한 이들을 위한 34가지 제조법]. 번역 황정화. 믿음인. 8쪽. ISBN 978-89-94210-10-0. 
  2. 샤론 로즈, 닐 슬라거. 《How Things Are Made: From Automobiles to Zippers》 [지퍼에서 자동차까지 : 세상 모든 것이 궁금한 이들을 위한 34가지 제조법]. 번역 황정화. 믿음인. 9쪽. ISBN 978-89-94210-10-0.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