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런 코플런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에런 코플런드

에런 코플런드(Aaron Copland, 1900년 11월 14일 ~ 1990년 12월 2일)는 순음악에 미국의 이미지를 심어 놓은 작곡가이다.

1900년 11월 14일 뉴욕 브루클린에서 유대계·러시아인의 아들로 태어났다. 파리에 유학했고, 귀국 후 현대음악과 대중이 유리되어 있음을 보고 멕시코 여행의 인상을 바탕으로 한 <엘 살롱 멕시코>(1937)를 발표하여 넓은 음악층을 사로잡았다. 그 뒤로 코플런드는 미국적인 요소를 순음악으로 살려, 미국이라는 이미지를 클래식 작품에 심는 데 성공하였다. 1990년 12월 2일 향년 90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반면 코플런드에게는 <제3교향곡>을 비롯한 절대음악적인 작품 계열이 있어 2가지 면을 지닌 작곡가이다. 이 계열의 작품은 발레곡 <로데오>, <애팔래치아의 봄>, <빌리 더 키드>, 오페라 <텐더 랜드>, 영화음악에 <생쥐와 사람들>, <빨간 망아지>, <우리의 거리> 등이 있다.

작품[편집]

교향곡[편집]

  • 오르간 교향곡(1924, 나중에 교향곡 1번으로 제목을 바꿈(1928))
  • 무용 교향곡(1925)
  • 짧은 교향곡(1933)
  • 교향곡 3번 (1946)

관현악곡[편집]

  • 엘 살롱 메히코(1936)
  • 야외 서곡(1938)
  • 링컨의 초상(1942)
  • 영화를 위한 음악(1942)
  • 내포(1961~2)
  • 대도시를 위한 음악(1964)
  • 본질(1967)
  • 3개의 라틴아메리카 스케치(1972)

발레[편집]

  • 빌리 더 키드(1938)
  • 로데오(1942)
  • 애팔래치아의 봄(1944)

협주곡[편집]

  • 피아노 협주곡(1964)
  • 조용한 도시(1940)(트럼펫&잉글리시 호른,현악합주)
  • 클라리넷 협주곡(1948)

실내악[편집]

  • 현악 4중주를 위한 악장(1924)
  • 피아노 6중주(1937)
  • 보통 사람들을 위한 팡파르(1942)
  • 바이올린 소나타(1943)
  • 피아노 4중주(1960)
  • 플루트와 피아노를 위한 2중주(1970~1)

피아노[편집]

  • 고양이와 쥐(1920)
  • 피아노소나타 G장조(1921)
  • 피아노변주곡(1930)
  • 야상(1972)

가곡[편집]

  • 에밀리 디킨슨의 12개의 시(1950)
  • 오래된 미국의 노래 1번(1950)
  • 오래된 미국의 노래 2번(1952)

합창[편집]

  • 2개의 합창(1925)
  • 종달새(1938)
  • 자유의 찬가(1955)

오페라[편집]

  • 두 번째 허리케인(1937)
  • 탠더 랜드(1964)

참고 자료[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