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율보속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서요 승천태후 야율보속완(西遼 承天太后 耶律普速完, ? ~ 1177년)은 서요의 황태후로 덕종(德宗) 야율대석(耶律大石)과 감천태후(感天太后) 소탑불연(蕭塔不煙)의 딸이자 인종(仁宗) 야율이열(耶律夷列)의 여동생이다. 1163년부터 1177년까지 14년간 수렴청정을 하였다.

생애[편집]

1150년 어머니 감천태후가 건강이 나빠져 수렴청정을 끝내자 오라버니인 야율이열을 보좌했다. 그녀는 어렸지만 총명했던데다 야율이열은 정치에 별로 관심이 없었기에, 그녀가 정치에 참여하는 비중이 컸다.

1163년 야율이열이 죽자 조카인 야율직로고가 어렸기에 그녀가 수렴청정을 했으며 연호를 숭복(崇福)이라 했다.

1177년 야율직로고가 이미 20살이 넘었음에도 그녀는 계속 실권을 쥐고 있었는데 그 해에 그녀는 남편을 참살했다. 그러자 시아버지인 소알리랄(蕭斡里剌)에 의해 반란이 일어나 살해당했다. 시호는 승천태후(承天太后)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