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데르스 프리스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안데르스 프리스크(Anders Frisk, 1963년 2월 18일 예테보리 ~ )는 2005년에 은퇴한 스웨덴의 옛 축구 심판으로, 보험중개인을 겸하고 있다.

그는 1978년에 축구 심판으로 활동하기 시작했으며 1989년스웨덴 얼스벤스컨 주심으로 활동하기 시작했다. 이후 1991년국제 축구 연맹으로부터 국제 심판 자격을 취득했으며 같은 해 7월 17일에 열린 아이슬란드와 터키의 경기에서 처음으로 국제 심판으로 활동하였다.

한편 그는 2004년 9월 15일 로마 올림피코 경기장에서 열린 AS 로마디나모 키예프UEFA 챔피언스리그 2004-05 조별 예선 경기 하프 타임 때 관중들이 던진 물건에 맞아 피를 흘리는 불상사를 당했는데, UEFA는 디나모 키예프의 3-0 몰수승을 선언함과 동시에 AS 로마에게 홈 경기로 치러지는 조별 예선 두 경기를 관중 없이 치르는 징계를 내렸다.[1]

그는 2005년 2월 23일에 열린 첼시바르셀로나UEFA 챔피언스리그 2004-05 16강 1차전 경기에서 첼시가 바르셀로나에 1-2로 패한 이후 일부 첼시 팬들이 디디에 드로그바 선수의 퇴장과 하프 타임 때 프랑크 레이카르트 바르셀로나 감독과 가진 면담 등을 이유로 그에게 살해 위협을 가하자 2005년 3월 12일에 축구 심판 은퇴를 선언했다.[2][3]

주요 활동 경력[편집]

각주[편집]

  1. “AS로마, 홈 관중 없이 경기 치른다”. 오마이뉴스. 2004년 9월 22일. 2010년 6월 6일에 확인함. 
  2. “첼시-바르셀로나전 주심, 신변위협 이유로 은퇴”. 연합뉴스. 2005년 3월 12일. 2010년 6월 6일에 확인함. 
  3. “UEFA 심판, "첼시 감독 무리뉴는 축구의 적". 연합뉴스. 2005년 3월 14일. 2010년 6월 6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