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아그리우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알라리크 2세에게 붙잡힌 시아그리우스.

시아그리우스(라틴어: Syagrius, 430년-487년)는 최후의 갈리아 주재 로마 제국군 사령관이다. 486년 시아그리우스가 프랑크인의 왕 클로비스 1세에게 패배함으로써 480년 오도아케르에게 멸망당한 서로마 제국은 그 잔당마저 완전히 멸망했다.

최후의 갈리아 군무장관 아에기디우스의 아들이다. 시아그리우스는 464년 아버지가 죽자 아버지의 관할 구역을 그대로 물려받았다. 이후 서로마 제국이 붕괴하는 틈을 타 솜 강루아르 강 사이의 땅을 차지하고 할거했는데, 이를 수아송 왕국이라고 한다. 486년 수아송 전투에서 클로비스가 이끄는 프랑크인들에게 대패하여 나라가 망하고 도망쳤다. 이후 서고트 왕국알라리크 2세에게 붙잡혔는데, 서고트는 시아그리우스를 선물로 바치며 프랑크에게 항복했다. 이후 시아그리우스는 비밀리에 칼에 맞아 죽었다고 한다.

시아그리우스가 비명횡사했음에도 그 가문은 멸문당하지 않고 프랑크인 치하에서도 존속했던 것으로 보인다. 585년 군트람 왕이 동로마 제국에 보낸 외교사절이 시아그리우스 백작이라고 하며, 739년 시아그리우스의 후손인 시아그리아가 노발레사 수도원에 많은 양의 토지를 기부했다. 그 혈통이 알려진 마지막 시아그리우스의 후손은 757년 낭튀아에서 수도원장을 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