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픔이여 안녕 (소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슬픔이여 안녕(프랑스어: Bonjour Tristesse)은 프랑스의 작가 프랑수아즈 사강1954년 소설로, 작가의 데뷔작이다. 어린 시절 어머니를 여의고 아버지 레이몬드살아온 17세의 소녀 세실이 코트다쥐르의 별장에서 여름 휴가를 보내면서 겪는 일들을 섬세한 필치로 묘사한 작품이다. 1958년 진 세버그 주연의 영화로 제작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