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문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손문권(1972년 ~ 2012년 1월 21일)은 대한민국의 PD이다. 배우자는 드라마작가 임성한이다.[1] 드라마 《하늘이시여》의 조연출을 맡은 후 동 드라마의 작가였던 12세 연상의 임성한과 결혼했으며, 임성한은 이후 방송사 측에 자신의 작품의 연출을 손문권이 맡도록 요구했다.[2] 이에 따라 《아현동 마님》, 《신기생뎐》 등 임성한의 작품을 연출하였다.[2]

사망[편집]

2012년 1월 21일, 경기도 일산 자택 계단에서 목을 매 자살하였다.[2] 향년 41세

각주[편집]

  1. “작가 임성한, 손문권PD와 ‘화촉’”. 경향신문. 2007년 2월 22일. 2013년 5월 23일에 확인함. 
  2. 남지은, 박경만 (2012년 2월 13일). “임성한 작가 남편 ‘손문권 피디’ 자살”. 한겨레. 2013년 5월 23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