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돔의 120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소돔의 120일 사드 후작의 육필 원고

소돔의 120일(Les Cent Vingt Journées de Sodome)은 1785년에 사드 후작바스티유 감옥에서 쓴 미완성 소설이다. 사드의 첫 번째 본격적인 작품이었다. 타인을 괴롭히면서 성적 쾌감을 얻는 사디즘의 기원이 된 소설이다.

내용[편집]

로마 가톨릭교회의 주교와 고위귀족 등 4명의 친구들이 한 성에서 120일간 모여 온갖 가학적인 성애를 즐긴다는 내용이다. 4명의 친구들은 자신의 딸들을 서로 나눠서 결혼관계를 맺고 젊은 남녀 수십 명을 성에 가두고 추악한 행위를 즐긴다. 이들은 “식사시간에 도덕철학에 대해 토론”하고 “약자에게 힘을 남용할 때 맛보는 전제와 지배라는 무상의 기쁨을 생각해보라”며 자신들의 사상을 피력한다. 이들의 쾌락을 위한 가학적 향연은 점차 잔인해지면서 고문, 강간, 살인 등의 행위를 일삼다가 결국 12명만 살아남으면서 끝이 난다.

사람을 고문하고 죽이는 주교, 가톨릭교회 수도사들의 음란한 이야기가 나오는 등 중세 시대 타락했던 가톨릭교회의 묘사로 로마 가톨릭교회로부터 금서 목록에 올랐다.

훗날 이 소설을 원작으로 이탈리아의 명감독 피에르 파올로 파솔리니에 의해 가톨릭과 파시스트의 가학적인 결합을 그린 '살로 소돔의 120일'이라는 영화가 만들어졌다.

이 소설은 사드 후작이 감옥에서 폭 12cm 작은 종이조작 들의 끝과 끝을 이어 붙여서 만든 10m의 긴 두루말이의 앞 뒷면에 쓴 작품이다. 따라서 이 책은 출판은 고사하고 책이 되리라는 꿈도 못 꿀 상황에서 쓰여진 글인데 사드 후작이 샤랑통 정신병원으로 옮겨진 뒤에 바스티유 감옥 그의 방안에서 발견되었다.[1]

독자와의 대화[편집]

이 소설은 마치 저자인 사드 후작이 독자들에게 대화하는 형태로 쓰여져 있다. 소돔의 120일의 서문은 이렇게 시작된다. "친애하는 독자여, 이제 세상이 존재하기 시작한 이래 가장 불순한 이야기에 너의 마음과 정신을 맡길 때가 되었다. 이와 같은 책은 고대의 책들에서도 현대의 책들에서도 만날 수 없다"

그리고 마지막 제4부의 끝에도 역시 작가가 독자들에게 말을 걸고 있다.

"마지막 스무 명의 형벌과 출발할 때 데리고 갈 자들의 목숨에 관해서는, 당신 편한 대로 자세히 묘사하라. 당신은 우선 남은 열두 명이 모두를 먹어치웠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형벌은 당신의 선택에 따르라."

각주[편집]

  1. 윤경희《열정과 수난의 백과사전으로서의『소돔의 120일』》(서울대학교 대학원 석사학위논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