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타가야 일가족 살인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사건 현장 (피해자의 집)
사건에 관한 정보 제공을 호소하는 포스터

세타가야 일가족 살인사건(일본어: 世田谷一家殺害事件 (せたがやいっかさつがいじけん)) 은 2000년 일본 도쿄도세타가야구에서 일가족 4명이 살해당한 사건이다.[1][2] 사건의 범인은 아직 특정되어 있지 않고, 미해결 사건이다.[3][4][5][6] 2000년 12월 31일 아침, 도쿄도 세타가야구의 자택에서 미야자와 미키오(宮沢みきお, 당시 44세), 부인 야스코(泰子, 당시 41세), 딸 니이나(にいな, 당시 8세), 아들 레이(礼, 당시 6세)가 숨져있는 것을 부인 야스코의 어머니가 발견했다. 범인은 칼에 의한 척살이나 교살하여 피해자를 살해했다. 범인은 너무나도 많은 유류품들을 남겼지만 검거할만한 실마리는 찾을 수 없었다. 또한, 범인은 범행 후 자택 안에서 일가족의 물건들을 사용하고 생리활동을 하는 등 극히 대담하고 엽기적인 행동들을 보였다.[7]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