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표의 보통명칭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상표의 보통명칭화는 상표 소유자의 의도와 다르게, 상표가 소비자 사이에서 일반적인 명칭으로 인식되는 현상을 가리킨다.

아스피린[1], 헤로인[2], 써모스[3]가 미국에서 일반화된 상표의 예이다.

상표의 쇠퇴[편집]

상표의 쇠퇴 또는 일반화상표와 관련한 환칭의 특수한 경우이다. 상표가 너무 일반화되어 일반적인 이름으로 사용되면서[4] 이 상표를 원래 소유한 회사는 이러한 이용을 저지하는데 실패했을 때 발생한다. 보통명사화가 되면 해당 용어는 더 이상 등록하지 못한다. 그러므로 회사들이 그들의 상표를 너무 일반화시키지 않으려고 애쓰는 것이다.

베이스라인(미국 외)과 후버(후버 컴퍼니)는 상표 쇠퇴를 막지 못한 브랜드의 예인 반면, 닌텐도는 상표 쇠퇴를 성공적으로 막은 브랜드의 예이다.[5][6]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