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이 빛나는 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별이 빛나는 밤
VanGogh-starry night ballance1.jpg
작가 빈센트 반 고흐
연도 1889
매체 캔버스유화
크기 73.7cm × 92.1cm cm
소장 뉴욕 현대미술관

별이 빛나는 밤》은 네덜란드의 화가 빈센트 반 고흐의 가장 널리 알려진 작품이다. 정신병을 앓고 있을 당시의 고흐가 그린 작품이다. 1889년 상 레미의 정신병원에서 그린 그림으로써, 당시 고흐는 정신장애로 인한 고통을 그림 속의 소용돌이로 묘사했다.[1]

빈센트 반 고흐의 대표작 중 하나로 꼽히는 《별이 빛나는 밤》은 그가 고갱과 다툰 뒤 자신의 귀를 자른 사건 이후 생레미의 요양원에 있을 때 그린 것이다. 고흐에게 밤하늘은 무한함을 표현하는 대상이었고, 이보다 먼저 제작된 아를의 《밤의 카페 테라스》나 《론 강 위로 별이 빛나는 밤》에서도 별이 반짝이는 밤의 정경을 다루었다. 고흐 자신은 《별이 빛나는 밤》의 작업을 마쳤을 때 그다지 좋게 생각하지 않았다고 한다. 작품이 소개될 당시 미술계의 반응도 변변찮았다. 현재 이 그림은 1941년부터 뉴욕 현대미술관(MOMA)에서 상설 작품으로 전시되고 있다.[2]

비연속적이고 동적인 터치로 그려진 하늘은 굽이치는 두꺼운 붓놀림으로 사이프러스와 연결되고, 그 아래의 마을은 대조적으로 고요하고 평온한 상태를 보여준다. 교회 첨탑은 그의 고향인 네덜란드를 연상시킨다. 그는 병실 밖으로 내다보이는 밤 풍경을 상상과 결합시켜 그렸는데, 이는 자연에 대한 반 고흐의 내적이고 주관적인 표현을 구현하고 있다. 수직으로 높이 뻗어 땅과 하늘을 연결하는 사이프러스는 전통적으로 무덤이나 애도와 연관된 나무이지만, 반 고흐는 죽음을 불길하게 보지 않았다.[3]

몇몇 천문학자들은 이 작품의 별들이 실제 밤하늘의 별들이라고 설명한다. 당시 양자리의 별들과 금성, 그리고 달이 그림처럼 위치할 수 있다고 한다. 또 일부에서 이 그림에 나타난 11개의 별은 고흐가 성서 창세기 37장에 나오는 ‘열한 별’에서 영감을 얻은 것이라고 주장한다.[4]

각주[편집]

  1. 정신병이 낳은 불후의 명작들-KBS뉴스 2008년 4월 3일 보도, 김해연 기자.
  2. Todd Van Luling (2014년 12월 18일). “당신이 반 고흐에 대해 몰랐던 사실 8가지”. 《허핑턴포스트》. 
  3. 네이버 지식백과, 황주영
  4. “우주에 피어난 고흐의 명작 '별이 빛나는 밤'. 《동아사이언스》. 2015년 12월 2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