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이내뫼이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베이네뫼이넨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Ekman Vainamoinen.jpg

배이내뫼이넨(핀란드어: Väinämöinen [ˈʋæinæˌmøinen][*])은 핀란드 신화의 신 또는 영웅이자[1] 국민서사시 칼레발라의 중요 등장인물이다. 배이내뫼이넨은 늙고 현명한 남자이며, 마법의 힘을 지닌 목소리를 가졌다. 젊고 아름다운 협객 레밍캐이넨과는 대조적인 캐릭터다. J. R. R. 톨킨간달프의 모델이 된 존재이기도 하다.[2]

신 배이내뫼이넨[편집]

배이내뫼이넨이 처음 언급되는 것은 미카엘 아그리콜라가 1551년 작성한 시편 핀란드어 번역본으로, 여기서 아그리콜라는 배이내뫼이넨을 헤메 지방의 열두 토착 신들 중 하나로 이름을 올렸다. 아그리콜라를 비롯한 이후 사람들은 배이내뫼이넨을 노래, 주문, 시가의 신이라고 묘사했다. 또 천지창조의 신화에서도 배이내뫼이넨이 한 역할을 맡는다.

본래 세상에는 물과 하늘밖에 없었는데, 하늘에게 일마타르라는 딸이 있었다. 어느날 일마타르가 쉴 곳을 찾아 물로 내려와 7백년 동안 헤엄을 치며 떠다니다가 아름다운 새 한 마리가 쉴 곳을 찾는 것을 보았다. 일마타르는 무릎을 물 밖으로 꺼냈고 새가 거기에 앉아 알 일곱 개를 낳았다. 여섯 개의 알은 금으로 되어 있었고 나머지 한 알은 철로 되어 있었다. 새가 일마타르의 무릎에 앉아 알을 품자 점점 무릎이 따뜻해지더니 급기야는 불이 붙었다. 일마타르는 무릎을 경련했고, 새알들은 무릎에서 굴러떨어져 물속에서 박살이 났다. 이때 알껍데기들의 반절이 땅이 되고 반절이 하늘이 되었으며, 흰자가 달과 별이 되고 노른자가 태양이 되었다.

그 뒤로도 일마타르는 또 수 백년 동안 물을 떠다니다가, 그녀의 발자국은 물고기들이 사는 못이 되었고 그녀가 손가락 가리키는 곳마다 등고선이 생겨 산맥을 만들었다. 그러던 어느날 일마타르는 최초의 인간인 배이내뫼이넨을 낳았는데, 그 아비는 바다였다. 배이내뫼이넨은 육지를 찾을 때까지 헤엄쳤으나 육지는 척박했고, 그는 하늘의 큰곰에게 도움을 청했다. 하늘에서 씨앗을 가진 소년(삼프사 펠레르보이넨)을 내려보냈고 이 아이가 육지 곳곳을 다니며 식물의 씨를 뿌렸다.[3]

18세기에 크리스트프리드 가난데르가 신화를 채록했을 때, 배이내뫼이넨은 칼레바의 아들이며 일마리넨의 형제라고 했다.

영웅 배이내뫼이넨[편집]

19세기에 엘리아스 뢴루트를 비롯한 민속학자들이 배이내뫼이넨의 신화적 배경에 의문을 제기했다. 그들은 배이내뫼이넨이 본래 고대의 영웅 또는 9세기경에 살았던 강력한 샤먼이었다고 주장했다.[4] 뢴루트는 배이내뫼이넨에게서 신적 특성을 모두 제거하고 태초여신 일마타르의 아들로 만들었다. 배이내뫼이넨은 태어날 때부터 지혜를 가지고 있었으며, 어미의 자궁 안에서 700 하고도 30년을 살았다. 그 동안 어미는 바다 위를 떠다니며 땅을 만들어냈다. 해와 달과 큰곰(큰곰자리의 별들)에게 빌고 나서 그는 마침내 어미의 자궁에서 나와 바다로 뛰어들었다.

[편집]

  1. Siikala, Anna-Leena (2013). 《Itämerensuomalaisten mytologia》. Finnish Literature Society. ISBN 978-952-222-393-7. 
  2. Snodgrass, Ellen (2009). 《Encyclopedia of the Literature of Empire》. Infobase Publishing. 161–162쪽. ISBN 9781438119069. 
  3. Leeming & Leeming 2009 - entry "Finnish Creation" Retrieved 2010-04-30
  4. *Turunen, Aimo (1981). 《Kalevalan sanat ja niiden taustat》. Karjalaisen kulttuurin edistämissäätiö. ISBN 951-9363-2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