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니그노 아키노 2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H Peso 500.jpg

베니그노 아키노 (Benigno Aquino, 1932년 11월 27일 ~ 1983년 8월 21일) 는 필리핀정치가이자 코라손 아키노의 남편이다. 본명은 베니그노 시메온 "니노이" 아키노 주니어(Benigno Simeon "Ninoy Aquino Jr.)이다. 마르코스 정권에 투쟁하다가 귀국길에 암살당했다.

생애[편집]

루손 섬 콘셉시온 출생으로 1950년마닐라 타임스》의 기자로 6·25 전쟁 때 종군하였다. 필리핀 국립 대학에서 법률학을 전공한 후 라몬 막사이사이 대통령의 특별 보좌관, 가르시아 대통령의 보좌관을 거쳐 1958년 타르락 부지사가 되었다.

1971년 자유당의 대통령 후보 물망에 올랐으나, 1972년 페르디난드 마르코스의 계엄령 선포로 구속되었다. 1980년 미국에 망명했다가 1983년 조국인 필리핀으로 돌아왔다.

당시 그는 기내에서 옆자리에 앉은 기자에게 "위험이 따를지도 모르겠군요. (내 조국 필리핀은) 암살이라는게 공공 서비스처럼 제공되는 나라니까요. 하지만 만약 암살되는 것이 내 운명이라면, 그렇게 되라죠. 어차피 누구나 죽게 마련이니까요."라고 말하며 여유있는 웃음을 보였다.

그러나 마닐라 국제공항에서 내리는 순간 그의 말은 현실이 되었는데 정부에서 파견한 경호원이 지켜보는 가운데 머리에 총탄 세례를 맞고 바닥으로 힘없이 떨어져 버린 것이다.

당시 저격범은 바로 경찰과 군인들에 의해 사살되었으며, 약 1년 후인 1984년 10월 중립조사위원회에 의해 군 참모총장 파비안 C. 베르 장군이 꾸민 군사적 음모로 판결되었다. 하지만 주민들은 베니그노 아키노가 마르코스대통령 부부에게 지시받았던 암살자가 죽였다고 알고 있다.

베니그노 암살 사건으로 인한 후유증은 필리핀 정계를 뒤흔들었고, 평범한 가정주부였던 부인 코라손 아키노는 1986년 야당 단일 후보로 대통령 선거에 나섰지만 마르코스 정부의 부정선거로 인해 패배하였다.

그러나 이후 부정선거에 항의하는 국민들의 시위로 페르디난드 마르코스가 대통령에서 물러나고 코라손 아키노가 대통령에 취임, 6년 단임에 성공하였다.

베니그노는 미국 망명 시절 자신과 같은 처지였던 김대중과도 인연을 맺었었다. 1982년 말부터 1983년 여름까지 비록 짧은 기간이었지만 베니그노는 자신이 가장 아끼던 수동식 타자기를 김대중에게 선물할 정도로 깊은 친분을 쌓은 바 있으며, 이 인연으로 코라손 아키노가 1998년 김대중의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하기도 했다.[1][2]

한편 그의 아들인 노이노이는 2010년 대통령으로 당선되었다.

관련항목[편집]

주석[편집]

  1. <어제의 오늘>1983년 베니그노 아키노 피살
  2. 코라손 아키노 필리핀 전 대통령,한국 개혁 기원한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