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개사업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번개
기본 정보
종류 단거리 지대지 미사일
제작자 한화
사용자 대한민국 육군
개발 년도 2014년-2017년
생산 기간 2017년-
첫 발사 2012년 5월[1]
실전배치 2017년
대당 가격 20억원
제원
엔진 1단 고체연료
발사 중량 1.5톤
길이 4 m
직경 0.6 m
사거리 120 - 180 km
발사 플랫폼 차량
정확도 2 m

번개사업은 북한이 170발의 장사정포 공격을 한 2010년 연평도 포격에 대한 한국의 신형 지대지 미사일 개발사업이다. 대통령 특명사업으로 추진되었으며, 비밀 개발에 성공하여 공개사업으로 전환되었다. 차기 전술유도무기라고 부른다. 별명은 장사정포 킬러이다. 개발비는 4,456억원이다.

차기 전술유도무기 사업[편집]

갱도진지 파괴용 탄도유도탄은 에이테킴스 다연장로켓(MLRS) 발사대를 이용해 사거리 100 km가량의 단거리 탄도유도탄을 발사, 북한 GPS(인공위성위치정보) 교란을 회피하는 지상기반항법체계(GBNS)의 유도를 받아 장사정포 진지를 파괴하는 무기다.[2]

번개사업은 2012년 5월 비공개 시험발사에 성공해, 대통령 특명사업에서 차기 전술유도무기 사업으로 전환해 추진했다.[3]

한 발에 무려 10억원이라는 비용이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발사대 까지 포함해 20억원이 든다고 한다. 참고로 북한 장사정포는 한 발에 50만원으로 알려져 있다.

사거리는 100㎞를 조금 넘으며, 1.5m 두께의 콘크리트를 뚫을 수 있는 관통탄두를 달았다. 생산비를 최대한 줄였다. 관계자는 "유사시 포탄처럼 대량으로 쏠 수 있도록 만들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동일 발사대에서 수초 이내에 4발을 발사할 수 있다.[4]

방위사업청은 2015년 5월 미 정부에서 미 군용 GPS 300여개에 대한 수출승인서(LOA)을 수락해 2016년 1월 계약을 완료했다. KTSSM은 사거리 150 km로 순항미사일처럼 유도장치를 단 미사일로 GPS를 장착해 정확도(오차 범위)를 2 m이내로 줄였다.[5]

파생형[편집]

  • K-BATS: 지대공 미사일 요격 시험에서 활용되는 표적탄. 길이 4m, 직경 0.6m, 무게 1.5톤, 최대사거리 180 km
  • KTSSM-Ⅰ: 고정형 발사대, 침투관통형 열압력탄, 170mm 자주포 갱도, 240mm 방사포 갱도 타격, 최대사거리 120 km
  • KTSSM-Ⅱ: 이동형 발사대, 침투관통형 열압력탄(블록-Ⅰ), 단일 고폭탄(블록-Ⅱ). 스커드 미사일 고정시설, 300mm 방사포 갱도 타격, 최대사거리 120 km

에이태킴스[편집]

미국 록히드 마틴 M270 MLRS에 호환되는 천무 다연장로켓 국산화에 이어, M270 MLRS에서 발사되는 에이태킴스 미사일을 국산화 한 것이 번개사업이다. 미사일의 외양은 거의 똑같다.

  • MGM-140A 에이태킴스 블록1: 무게 1,670 kg, 길이 4.0 m, 직경 610 mm, 날개폭 1.4 m, 속력 마하 3, 탄두중량 560 kg, 최대사거리 128 km
  • K-BATS: 무게 1,500 kg, 길이 4.0 m, 직경 600 mm

부대창설[편집]

2018년 10월, 전술 유도탄 부대가 창설될 계획이다. 강원도 원주시의 1군사령부와 경기도 용인시의 3군사령부를 합쳐서 10월에 지상작전사령부가 창설되며, 거기에 전술유도탄 부대가 배치될 것이다.[6]

각주[편집]

  1. 北 장사정포 갱도 파괴용 탄도탄 개발 성공, 연합뉴스, 2012-09-18
  2. 北 장사정포 갱도 파괴용 탄도탄 개발 성공, 연합뉴스, 2012-09-18
  3.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3&aid=0002496629
  4. 포탄처럼 마구 쏘는 '장사정포 킬러'···"치명적 전력", 중앙일보, 2017-10-24
  5. [양낙규의 Defence Club]北지휘부 노린 정밀 탄도미사일 올해 나온다, 아시아경제, 2018-03-20
  6. 軍, 전술 유도탄 부대 창설…“장사정포 갱도 진지 무력화”, KBS, 2018-0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