뭄바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music.png
뭄바톤
장르 뿌리하우스, 레게톤, 댄스홀, 더치하우스, 레게 퓨전
문화 뿌리2009년
미국 워싱턴 D.C.
사용 악기뎀보(리듬), 샘플러, 신시사이저, 드럼 머신
하위 장르
뭄바코어
퓨전 장르
레게스텝(Reggaestep), 뭄바트랩(Moombahtrap)

뭄바톤(Moombahton)은 하우스 음악푸에르토리코에서 시작된 레게톤을 혼합한 장르로, 베이스(bass) 라인이 굵으며 극적으로 진행되는 곡 구성을 특징으로 한다.[1] 2009년 11월[2], 미국의 디스크 자키 데이브 나다(Dave Nada)가 사촌동생의 집에서 열린 파티에서 이미 재생되고 있던 바차타레게톤 위에 아프로잭리믹스 버전 〈Moombah!〉를 108 BPM으로 늦춰 튼 것이 뭄바톤의 시초였다.[3] 그는 〈Moombah!〉를 다 튼 뒤 시드니 샘슨의 〈Riverside〉로도 똑같이 해 보았고, 큰 호응을 얻었다.[3] 그는 이 새로운 장르의 곡을 ‘Moombah!’와 ‘레게톤’의 합성어인 ‘뭄바톤’이라 불렀으며[2], 뭄바톤은 불과 한 해 만에 세계적 유행으로 접어들었다.[4]

대한민국에서 뭄바톤을 결합한 곡으로는 방탄소년단의 〈피 땀 눈물〉, 카드의 〈Oh NaNa〉, 〈Don't Recall〉, 〈RUMOR〉, 히치하이커의 〈NADA〉, 여자친구의 〈열대야 (Fever)〉 등이 있다.

하위 장르[편집]

  • 뭄바코어(Moombahcore): 뭄바톤이 하드코어 테크노의 영향을 받은 장르.

각주[편집]

  1. 김영대 (2019). 《BTS: THE REVIEW》. 서울: 알에이치코리아. 166쪽. ISBN 9788925565828. 
  2. Jonathan L. Fischer (2010년 12월 24일). “Our Year in Moombahton”. Washington Citypaper. 2019년 8월 26일에 확인함. 
  3. Julianne Escobedo Shepherd (2010년 3월 5일). “Dave Nada, Creator of Moombahton: Interview + MP3s”. The Fader. 2019년 8월 26일에 확인함. 
  4. Neil Queen-Jones (2011년 4월 19일). “Scene and heard: Moombahton”. The Guardian. 2019년 8월 26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