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쓰다이라 유타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마쓰다이라 유타카(일본어: 松平胖 (まつだいら ゆたか), 1879년(메이지 12년) 12월 12일 ~ 1945년(쇼와 20년) 12월 10일[1])는 일본해군 군인이다. 최종 계급은 해군 대좌이다. 위계훈등정5위 훈3등 공5급이다.[2]

생애[편집]

해군병학교 30기를 졸업하고, 1902년(메이지 35년)에 소위로 임관하였다. 쓰시마 해전 당시에 제1구축대 소속 하루사메(春雨)에 승조하여 참전하였고,[3] 제1차 세계 대전에도 참전하였다. 예비역 이후 1926년(다이쇼 15년)에는 소년심판소에서 근무하였고, 광업 회사의 임원을 맡았다.[4]

가계[편집]

사누키 다카마쓰 번 제11대 번주(훗날 백작) 마쓰다이라 요리토시(松平頼聰)의 열번째 아들이다. 생모는 히코네 번 제15대 번주이자 다이로 이이 나오스케의 차녀 지요코(千代子)이다. 귀족원의장을 역임한 백작 마쓰다이라 요리나가가 동복형이다. 처는 히젠 국 사가 번 제11대 번주(훗날 후작) 나베시마 나오히로의 여섯번째 딸 도시코(俊子)이다. 장남 요리히로(松平頼明)는 아이가 없었던 형 요리나가의 양자로 되어 백작 작위를 승계하였다. 장녀 마쓰다이라 요시코(松平佳子)는 백작 히로하시 다다미쓰(廣橋眞光)의 의붓동생이 되어 이왕가이건과 혼인하였다.

각주[편집]

  1. 《平成新修旧華族家系大成》
  2. 《日本海軍士官総覧》 113頁
  3. 《戦袍余薫懐旧録》
  4. 《大衆人事録 東京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