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쓰다이라 다다나오 (1651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마쓰다이라 다다나오(일본어: 松平忠尚, 1651년 ~ 1726년 3월 2일)는 시라카와 신덴 번의 번주이자 고리 번의 초대 번주이다. 오쿠다이라 마쓰다이라 가 다다나오 파의 초대 당주이다. 어릴적 이름은 겐지로(源次郎)이며, 초명은 노리모리(乗守) 이다. 관위는 종5위하이며, 구나이쇼호(宮内少輔), 구나이타이호(宮内大輔)를 거쳤다.

다테바야시 번 세자 마쓰다이라 노리히사의 장남로 태어났다. 시라카와 번 번주 마쓰다이라 다다히로의 자식들이 대부분 요절하고 그나마 있는 장남도 건강이 좋지 않자, 다다히로의 둘째 딸 나가후쿠히메(長福姫)와 결혼하여 후사가 없을 경우에 대비한 사위 양자가 되었다. 이때 이름을 다다나오로 개명하였다. 그러나 집안 내의 평판도 좋지 않았고, 둘 사이에 태어난 아들 노리요시가 일찍 사망한 데에다 아내마저 곧 세상을 뜨고 말았다. 게다가 적손 다다마사가 태어나면서 양자로서의 의미도 없어지고 다다히로와 소원해졌다. 결국 이로 인해 가문의 후계자를 둘러싸고 집안 분쟁까지 일어났으며, 쇼군 도쿠가와 쓰나요시는 다다나오를 시라카와 번의 세자 자리에서 물러나게 한 다음, 1688년, 시라카와 신덴 번 2만 석 영지를 떼어 분봉해주었다. 1700년, 무쓰 고오리 번으로 이봉되었다. 1719년, 양자인 마쓰다이라 다다아키라에게 번주직을 양위하고 은거하였다. 1726년, 76세의 나이로 병사하였다.

시라카와 신덴 번 번주
(오쿠다이라 마쓰다이라 가문)
1688년 ~ 1700년
후임
마쓰다이라 지카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