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트비히 1세 (바이에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루트비히 1세

루트비히 1세(Ludwig I, 1786년 8월 25일 ~ 1868년 2월 29일)는 바이에른 왕국의 국왕이다. 막시밀리안 1세 요제프와 그의 첫 번째 아내 헤센다름슈타트의 아우구스테 빌헬미네 사이에서 태어난 장남이다. 1810년 10월 12일 작센힐트부르크하우젠의 테레제와 결혼했다. 그는 예술과 학문을 장려했고 건축에 관심이 많았다. 뮌헨 루트비히 막시밀리안 대학교를 지방도시 란츠후트에서 뮌헨으로 이전시키고, 조각박물관을 지었다.[1] 1826년부터 10년에 걸쳐 건축한 알테 피나코테크는 현재도 뮌헨에 남아 있다. 1832년 5월 27일부터 6월 1일까지 바이에른 왕국 라인란트팔츠의 함바흐 성에서 함바흐 축제가 열렸다. 비정치적 행사로 위장하였으나 본질은 민족주의와 자유주의 운동이었다. 1846년경 알게 된 배우 롤라 몬테즈와의 관계로 큰 비난을 받았고, 결국 1848년 롤라를 국외로 추방하고 자신도 아들 막시밀리안에게 왕위를 물려준 뒤 퇴위했다. 루트비히 1세는 퇴위한 지 약 20년만인 1868년 니스에서 죽었다.

자녀[편집]

각주[편집]

  1. 피터 게이, 《부르주아전》, 서해문집, 2005, p.10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