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로스 해의 위치

로스 해(Ross Sea, 문화어: 로쓰해)는 남대양바다빅토리아랜드마리버드랜드 사이에 있다. 1841년 제임스 클라크 로스에 의해 발견되었다. 로스 해 서쪽에는 화산섬인 로스 섬이, 동쪽에는 루스벨트 섬이 위치하고 있다.

영국의 클라크 로스(1800년 ~ 1862년) 경은 1839년 10월 ‘에레부스’호와 ‘테러’호로 영국을 떠나 자남극을 찾아갔다. 그는 1841년 1월에는 로스 섬 부근까지 갔었다. 당시 자남극점은 남극 대륙 안쪽 800km 정도 떨어져 있었다. 그는 자남극점까지는가지 못했지만, 이 탐험은 19세기 가장 위대한 탐험으로 기억되고 있다. 그의 탐험으로 인해 로스 해와 로스 빙붕을 비롯하여 많은 곳이 발견되었고, 세상에 알려지게 되었다.

서식 동물[편집]

로스 해는 아델리 펭귄, C형 범고래, 남극밍크고래, 웨델바다표범, 이빨고기 등의 해양생물들의 주요 서식지이다.[1] UN에 따르면 생태형-C 범고래의 50%, 아델리 펭귄의 40%, 황제 펭귄의 25%가 서식하고 있다고 한다.

해양보호구역[편집]

로스 해 생태계는 조업 활동과 기후 변화 등 인간활동에 의한 위협에 직면하게 되었다. [1] 2011년 그린피스 동아시아 서울 사무소, 환경운동연합, 시민환경연구소 등의 환경보호단체가 연대하여 만든 남극보존연대(Antartic Ocean Alliance, AOA)는 로스 해를 해양보존구역으로 할 것을 제안했다.[2] 2012년 미국과 뉴질랜드가 로스 해 해양보호구역 제안서를 남극해양생물보존위원회(Commission for the Conservation of Antarctic Marine Living resources CAMLR, 이하 카밀라) 연례회의에 제출했지만 일부 회원국의 반대로 로스 해 해양보호구역 제안은 무산되었다[1]. 5년간의 협의 끝에 마침내 2016년 제35차 카밀라 총회에서 유럽연합을 비롯한 25개 회원국이 남극 로스해에 150만 제곱킬로미터가 넘는 세계 최대 면적의 해양보호구역 지정을 합의했다.[1] 이는 현존하는 해양보호구역 중 가장 넓다.[3]

각주[편집]

  1. “세계 최대 면적의 남극 로스 해 해양보호구역 지정과 의미 -”. 2016년 11월 16일. 2017년 12월 27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7년 12월 27일에 확인함. 
  2. “해결책 : 해양보존구역”. 《그린피스》. 2017년 12월 27일에 확인함. 
  3. CNN, Ben Westcott. “Antarctic sea becomes world's largest marine protected area”. 《CNN》. 2016년 10월 28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