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혼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독신에서 넘어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비혼자(非婚者)는 혼인신고 상태에 있지 않은 사람을 말한다.[1][2]

개요[편집]

사람은 누구나 태어나면 비혼 상태이다. 즉 모든 사람은 비혼자로 인생을 시작한다. 그러다가 혼인신고라는 제도를 만나 이 제도를 활용하는 사람도 나오게 되는데 이런 사람들을 가리켜 기혼자라고 한다. 이렇게 혼인신고라는 특수한 행위를 하는 것을 기혼주의라고 하고 이 기혼주의가 비혼자들의 삶을 억압하는 지경에 이르자 이 기혼주의에 대항하여, 적극적으로 비혼을 주장하는 사람들도 나오게 되고 이것을 비혼주의라고 일컫는다.[3][4]

기혼주의를 당연시하던 시절에는 혼인신고를 하지 않은 상태를 미혼이라고 했다. 혹은 독신(獨身)이라는 용어도 썼다. 영어 그대로 싱글(single)이라고도 한다. 비혼자는 일생동안 혼인신고를 한번도 한 적이 없는 사람, 일생동안 혼인신고를 한 번 이상 한 사람으로 구성된다. 또 사실혼은 법적으로는 비혼이나, 통상 기혼으로 인식된다.[5]

비혼(非婚)은 미혼(未婚)이라는 어휘가 '혼인은 반드시 해야 하는 것이나 아직 하지 않은 상태'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는 비판의식에 기반하여 '혼인 상태가 아님'이라는 보다 주체적인 의미로 여성학계에서 사용하기 시작하다가 나중에는 일반인들도 흔히 쓰는 개념이 되었다.[6][7][8]

비혼이 대세를 형성하면서 1인 가구가 증가하고 비혼공동체도 등장했으며 주택청약이나 의료법 등에 대한 정책 개선 요구도 활발해졌다.[9][5][10][11] 또 혼인과 상관관계가 큰 연애행위에 대해서도, 당연시하던 인식에서 비연애 상태를 긍정하는 사회분위기로 전환되었다.[2]

역사[편집]

대한민국의 2010년 인구주택총조사 잠정 집계를 보면 부모와 자녀로 구성된 이른바 ‘정상 가족’은 약 20%에 지나지 않았다. 1인 가구 역시 2000년에는 약 222만 가구에서, 2010년에는 약 403만 가구로 급증했다. 1인 가구가 전체 가구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3.3%에 달했다. 이는 가족 유형과 형태의 분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지표이다.[12]1990년 9%, 2000년 15.5%에 이어 큰 폭으로 늘어난 수치이고, 앞으로 전체 가구 분포에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할 것이다.[13]

2000년대 이후 사회적으로 ‘비혼 여성’들이 조명되기 시작했다. 여성들은 ‘가족 안의 어머니, 아내로 머무르고 싶지 않다. 가족 내에서의 성별 분업으로 인해 여성들은 일-돌봄이라는 이중 부담을 떠안는다’ 등을 말하기 시작했다. ‘모두가 결혼해야한다’는 전제를 무너뜨리고 결혼 제도 밖의 삶을 지지하고자 하는 여성운동도 시작되었다.[6] 결혼과 육아를 필수가 아닌 선택으로 보는 시각이 나타나고, 독신을 선호하는 사람의 수가 늘어났다.[14][15]

전희경 한국여성민우회 정책위원은 "‘비혼 세대’의 등장 시기를 2000년 초반으로 본다. 1970년 이후 출생한 여성들이 이 세대의 핵심을 차지한다"라고 분석했다. 1970년대에 태어난 여성들은 1990년대 들어 '신세대'로 불리며 시대적 상징으로 자리매김했다. ‘커리어 우먼’ 담론이 유포되기 시작한 것도 이즈음이었다. 이들은 학력 인플레이션, 외국 여행, 어학 연수 등의 세례를 받았고, 1990년대 말 경제위기를 경험하면서 결혼의 안정성에 대해 의문을 갖게 되었다.[12][16][17]

전희경은 "‘어머니처럼 살지 않겠다’라고 선택한 비혼이, ‘딸 시간’의 연장은 아닌지 스스로 물어볼 필요가 있다. 결혼 이전의 상태를 ‘임시 기간’으로 치부해버리는, 그래서 불안정하게 만드는 프레임에 갇히기보다, 비혼으로 살아온 시간의 ‘물질성’을 부정하지 않는 게 중요하다"라고 말했다.[12]

비혼은 ‘어쩌다 비혼’과 ‘페미니스트 비혼’으로 분화했다. 페미니스트 비혼의 경우는 대학 내 여성학 수업이 보편화되고 페미니즘 담론이 대중성을 갖게 되면서 가부장제와 이성애주의를 비판하는 지점에서 발생했다. 비혼에 대해 배타적인 사회 분위기 속에서 페미니스트 비혼자들은 결혼 제도에 문제를 제기하며 적극적으로 비혼을 정치화했다.[18][12]

2010년 한국의 15세 이상 인구 중 독신 비율이 39%로 나타났다.[19] 15세 이상 비혼 비율이 높았던 것은 만혼과 독신자가 크게 늘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19] 1인 가구가 늘어나는 것은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과 유럽에서도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이다. 2000년 ~ 2010년까지 10여 년간 미국의 1인 가구 비중은 27%, 영국은 30%, 독일은 40%까지 늘어났다.[20]아시아에선 2010년 기준 일본은 1인 가구가 전체가구의 32%이다.[20]

비혼 인구가 증가하면서 혼내 출산이 당연시되는 국가에서는 저출생자수 문제가 대두되었다.[21] 이런 상황 속에서 비혼 인공수정을 긍정하는 여성들의 목소리도 커졌고 이에 대한민국 정부에서도 비혼 인공수정 임신 인구를 끌어안는 정책 입안을 모색했다.[22][23][24][25]

비혼의 좋은점과 힘든점[편집]

비혼의 좋은점[편집]

  • 자식이나 배우자의 간섭이나 억제가 없으므로 나 혼자서 자유롭고 편안한 생활을 누릴 수 있다.
  • 부부간의 갈등이나 분열 등이 전혀 없기 때문에 나 혼자만의 편안한 생활이 가능하다.
  • 가장으로서 독자적인 노선과 행동이 가능하다.
  • 자녀의 양육부담이 없고 가사노동이 많지 않다.
  • 자녀의 학비 부담이 전혀 없다.
  • 나만의 취미나 여가 활동을 마음놓고 즐길 수 있다.
  • 나만이 하고싶은 일을 할 수 있다.
  • 취업 등에 제한이 없고 경력을 유지할 수 있다.

비혼의 힘든점[편집]

  • 노후생활에 있어서 소외감이 올 수 있다.
  • 가족과 함께하는 사람들을 볼 때마다 고독감과 소외감이 앞선다.
  • 신혼부부를 위한 지원정책에서 배제되거나 혜택을 전혀 받을 수 없다.
  • 독거노인이 될 수 있다.
  • 자식이 없으므로 대를 물려줄 가족이 없다.
  • 행정복지 정책 등에서 혜택을 많이 보지 못할 수 있다.
  • 사회적인 지위에서 밀려날 수 있다.
  • 경우에 따라 어린아이를 싫어하거나 증오심을 가질 수도 있다.[26]
  • 경우에 따라 후대 세대들과 세대갈등 등으로 충돌할 수도 있다.[27][28]
  • 고독사가 염려된다.

혼인신고 없이 평생 독신으로 산 유명인[편집]

※. 현재 고인(故人)이 되었던 사람을 기준으로 하며 혼인없이 고독사(孤獨死)를 했거나 결혼은 하지 않았지만 친형제나 친자매 또는 친남매 등 친족이 있었던 사람을 기준으로 표기한다.

관련 서적[편집]

  • 송제숙. 《혼자 살아가기》. 동녘. 2016년. ISBN 9788972977704
  • 캐런 루이즈 진 저. 안진희 역. 《마흔 이후, 누구와 살 것인가》. 심플라이프. 2014년. ISBN 9791195154920
  • 이진송. 《연애하지 않을 자유》. 21세기북스. 2016년. ISBN 9788950964597
  • 우에노 지즈코·미나시타 기류 저. 조승미 역. 《비혼입니다만, 그게 어쨌다구요?!》. 동녘. 2017년. ISBN 9788972978596
  • 무라타 사야카 저. 최고은 역. 《소멸세계》. 살림. 2017년. ISBN 9788952237019[29]
  • 공아연. 《1인 가구 살림법》. 로고폴리스. 2017년. ISBN 9791186499634
  • 장경섭. 《내일의 종언?》. 집문당. 2018년. ISBN 9788930317979[30]
  • 김애순·이진송. 《하고 싶으면 하는 거지···비혼》. 알마. 2019년. ISBN 9791159922398
  • 엘리. 《연애하지 않을 권리》. 카시오페아. 2019년. ISBN 9791188674466
  • 윤이형. 《그들의 첫 번째와 두 번째 고양이》. 문학사상. ISBN 9788970129983

관련 기사[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이영경. 국가는 가족에, 가족은 비혼자에 떠넘겨··· ‘돌봄의 민주화’ 고민할 때. 경향신문. 2018년 1월 27일.
  2. 연애ㆍ결혼 꼭 해야해?…'비혼' 트렌드 전면에. 연합뉴스TV. 2019년 1월 16일.
  3. 조은정. 제2의 소설 김지영? 이상문학상 수상작도 결혼의 모순 다뤄. 노컷뉴스. 2019년 1월 8일.
  4. 한소범·김가현·전근휘. 비혼을 고민하는 당신, 결혼만큼 준비가 필요해요. 한국일보. 2019년 1월 30일.
  5. 박다해·박현정. ‘비혼 동거가족’에 대한 사회적 차별 없애는 출발점에 서다. 한겨레. 2018년 12월 20일.
  6. 더지. 결혼 못하는 것이 청년의 비극인가. 언니네트워그. 2011년 11월 28일.
  7. 최정윤. ‘싱글 웨딩’에 ‘축의금 반환’까지…‘비혼’시대 신풍속도. KBS. 2017년 3월 1일.
  8. 정영재. 결혼 안 하는 비혼, 비정상 아니다. 중앙SUNDAY. 2019년 1월 19일.
  9. 이윤주. “결혼하지 않아도 괜찮다, 그걸 보여주려고 비혼공동체 만들었죠”. 한국일보. 2018년 11월 29일.
  10. 채윤정. 비혼여성 늘면서 주택청약·의료법 등 정책 개선 요구 '활발'. 여성신문. 2019년 1월 24일.
  11. 신지민. 공덕동하우스 “결혼 선택하지 않았을 뿐 우리도 가족입니다”. 한겨레. 2019년 3월 9일.
  12. 장일호. 미혼·싱글은 지고 ‘비혼 세대’ 뜬다. 시사인. 2011년 5월 6일(190호).
  13. 노현웅. 4가구 가운데 1가구는 ‘나홀로 가구’. 한겨레신문. 2013년 1월 30일.
  14. 전희진. (Working mom)미혼 여성 54% 독신 선호·육아 부담 등 이유로 결혼 안 하겠다. 이코노믹리뷰. 2012년 8월 30일.
  15. 김혜정. 미혼 직장인 결혼관, "결혼은 선택 사항-혼자만의 생활 중요해". 리뷰스타. 2014년 2월 3일.
  16. 추은혜. 불안과 혼란 속 젊은 여성주의자들에게. 일다. 2011년 8월 12일.
  17. 추은혜. ‘종속이 지배하는 곳에 사랑은 없다’. 일다. 2011년 8월 31일.
  18. 몽MONG. 그래, 비혼은 라이프스타일 '정치'다!. 언니네트워크. 2011년 4월 27일.
  19. 전병득. 한국, 독신비율 39% OECD 최고. 매일경제. 2011년 4월 14일.
  20. 강윤경. 나홀로 가구 늘어 소비시장 확 바뀐다. 월간마이더스. 2013년 12월호.
  21. (KFM 스페셜) "인구 절벽에 내몰린 대한민국, 해법은. 경기방송. 기사입력 2018년 11월 15일. 기사수정 2018년 11월 16일.
  22. 김양중. 결혼 안 하면 왜 정자 기증 못받나요. 한겨레. 기사입력 2016년 8월 2일. 기사수정 2016년 10월 11일.
  23. 전형민.. 당정, '비혼 출산·양육' 포럼 "어떤 임신·출산도 차별 안 돼". 뉴스1. 2018년 7월 9일.
  24. 연희진. "비혼·동거 인정이 저출산 대책 첫걸음". 코메디닷컴. 2018년 7월 10일.
  25. 정용철. 인공수정·배아동결도 국가지원..난임부부 시술 지원 확대. 전자신문. 2019년 1월 6일.
  26. 비혼자들은 기혼자들과는 달리 아이를 낳고 키워본 경험이 전혀없기 때문에 성격이나 경우에 따라 아이를 증오하는 성향을 보일 수도 있다.
  27. 아이들이 커서 청년이 되기 때문인데다가 비혼자들은 자녀를 키워본 경험이 없기 때문에 개인차에 따라 증오심을 가질 수도 있다. 기혼자들의 경우 자녀를 키워본 입장에서는 자녀 입장에서 서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비혼자들과는 다르게 갈 수 있다.
  28. 비혼자들은 원래부터 자녀를 키워본 적도 없는데다가 개인생활을 오랫동안 하였던 영향 때문에 성격이나 경우에 따라 후대 세대들과 갈등을 빚을 우려도 높은 편이다. 때문에 자녀를 키워본 기혼자들과는 다르게 나올 수 있거나 차이가 있다.
  29. 최고은. 정상성의 신화를 해체하는 이단(異端)의 노래. 채널예스. 2017년 10월 18일.
  30. 이윤주. "N포세대, 개인주의 아닌 가족에 떠넘긴 복지 탓". 한국일보. 2019년 1월 2일.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