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그마 95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도그마95(Dogma95)는 1995년 4명의 덴마크 영화 감독들이 그들의 영화 정신을 담아 발표한 선언이자 일종의 영화운동이다. 도그마95 선언문은 선언의 배경과 목적을 밝힌 전반부와, 그들이 지향하는 영화 제작의 원칙들을 나열한 <순결의 서약(The Vow of Chastity)>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 선언을 통해 당시 유행하던 작가주의 영화헐리우드 장르 영화를 모두 배격하고 영화의 순수성을 회복하고자 하였다.[1]

역사[편집]

1995년 3월 22일, 프랑스 파리에서는 영화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행사가 열렸다. 연설자 자격으로 참여한 라스 폰 트리에 감독은 연설을 시작하는 대신 도그마95 운동을 알리는 붉은 전단지를 청중들에게 살포하였고, 이는 도그마95 운동의 시발점이 되었다. 도그마95 선언문의 초안은 라스 폰 트리에토마스 빈터베르그에 의해 45분 만에 작성되었으며, 프랑스 작가주의 영화의 서막을 알린 프랑수아 트뤼포의 1954년 에세이 <프랑스 영화의 어떤 경향(프랑스어: Une certaine tendance du cinéma français)>의 형식을 모방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2]

1998년에는 도그마95 원칙에 입각한 최초의 영화《셀레브레이션》과 《백치들》이 개봉되었고, 두 영화는 나란히 그해 칸 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하였다. 그 중 토마스 빈터베르그 감독의《셀레브레이션》은 심사위원특별상을 수상하였다. 이후 덴마크 출신이 아닌 타국의 감독들도 도그마 영화 제작에 참여하기 시작하였다. 프랑스계 미국인인 장 마르 바의 《연인들》은 다섯 번째 도그마 영화이자, 비 덴마크 출신 감독의 첫 번째 도그마 영화이다.[3]

목적[편집]

도그마95 선언문의 후반부에 해당하는 <순결의 서약>에는 이른바 도그마 영화가 갖추어야할 10가지 계명이 명시되어 있다. 10가지 계명은 다음과 같다.[4]

  1. 촬영은 반드시 로케이션에서 이루어져야 한다. 소품들과 세트를 끌어들여선 안 된다. 만약 이야기 전개상 특정한 소품이 필요하다면 로케이션은 그 소품이 있는 곳으로 선택되어야 한다.
  2. 사운드는 절대로 이미지와 분리하여 만들어져서는 안 된다. 혹은 그 역도 안 된다. 음악은 그 신(scene)이 촬영되고 있는 곳에서 들리는 것이 아닌 이상은 사용돼서는 안 된다.
  3. 카메라는 반드시 핸드 헬드여야 한다. 손 안에서 얻을 수 있는 움직임이나 정지 상태는 허용된다. 카메라가 서 있는 곳에서 촬영돼서는 안 된다.
  4. 필름은 반드시 컬러여야 한다. 일체 특수 조명의 사용은 허용되지 않는다. 만약 노출을 맞추기에 빛이 충분치 않다면 그 신(scene)은 잘려 나가거나, 카메라에 램프 하나만 부착시켜 사용할 수 있다.
  5. 옵티컬 작업(필름에 인위적인 효과를 내기 위한 광학 처리)과 필터 사용을 금한다.
  6. 영화는 피상적인 액션을 담아서는 안 된다. 살인, 폭력 등이 일어나서는 안 된다.
  7. 시간과 공간을 뛰어넘는 것은 금지된다. 말하자면, 영화는 ‘현재, 이곳’에서 이루어져야 한다.
  8. 장르 영화는 허용되지 않는다.
  9. 영화의 형식은 반드시 아카데미 35mm여야 한다.
  10. 감독 이름은 크레디트에 올라가지 않는다.

평가[편집]

도그마95 운동은 대규모 자본을 앞세운 헐리우드의 상업성에 반기를 들고 작가주의 이후 영화가 나아갈 한 가지 길을 제시하였다는 점에서 의의를 지닌다.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등 주변의 유럽 국가에 비해 비교적 작은 영화 시장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덴마크 영화가 살아남을 수 있었던 배경을 덴마크 출신 감독들의 개성과 실험 정신에서 찾는 의견도 존재한다.[5]

하지만 도그마95에 대한 비판도 존재한다. 비판은 크게 선언문 내용에 대한 비판과 도그마95 운동에 참여한 감독들에 대한 비판으로 나뉜다.

먼저 도그마95 선언의 내용이 영화사적으로 크게 새로울 것이 없다고 보는 입장이 있다. <순결의 서약> 중 6개 조항 즉, 제1조부터 제5조까지와 제9조는 사실주의 영화를 만들기 위한 영화 기법과 유사한 항목들이다. 영화사에서 사실주의의 계보는 뤼미에르 형제 초기 단편에서 시작하여 시네마 베리테(cinema verite)를 거쳐 네오 리얼리즘(neo-realism)까지 이어진다. 도그마95 역시 이러한 사실주의 전통의 연장선 상에 위치하고 있으며, 다만 그것을 명문화하였을 뿐이라는 주장이다. [6] '처음으로 돌아가자'는 도그마95의 모토 역시 근원 회귀를 시도했던 기존의 사회, 예술 운동들과 다르지 않으며, 역사적인 맥락이나 영화의 기술 발전을 무시한 영화 운동은 성공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 역시 이러한 입장에 포함된다.[7]

한편, 도그마95 운동을 주도하였던 감독들마저도 도그마 원칙을 어기는 영화를 제작하고 있어 사실상 도그마95는 끝이 났다고 보는 입장도 있다. 실제로 도그마 재단에 의해 공인된 두 번째 도그마 영화인 라스 폰 트리에 감독의 《백치들》에서는 옵티컬 작업과 필터 사용이 행하여졌고, 동 감독의 이후 작품 역시 도그마 원칙을 어기고 있다. 또한 대부분의 도그마 영화들은 아카데미 35mm가 아닌 디지털 비디오로 촬영되었다는 점에서 도그마 원칙에 어긋난다. [8] 이러한 이유들 때문에 도그마95를 잘 짜여진 홍보전략 정도로 보아야 한다는 주장까지 제기된 바 있다.[9]

영화 목록[편집]

도그마95 정신에 동조하는 영화인들을 중심으로 도그마재단이 설립되어, 심사를 거쳐 도그마 영화(Dogma Film)를 선정하고 있다. 공인된 도그마 영화 리스트는 아래와 같다.[10]

주요 인물[편집]

각주[편집]

  1. 강, 한섭. 《한국의 영화학을 만들어라》. 도서출판 삼우반. ISBN 9788990745163. 
  2. Dogme95 movies http://www.listal.com/list/dogme-95
  3. Dogme95 movies http://www.listal.com/list/dogme-95
  4. 강, 한섭. 《한국의 영화학을 만들어라》. 도서출판 삼우반. ISBN 9788990745163. 
  5. "작다고 무시말 것, 덴마크 영화에 미래도 있다" http://star.ohmynews.com/NWS_Web/OhmyStar/at_pg.aspx?CNTN_CD=A0001826997>
  6. 강, 한섭. 《한국의 영화학을 만들어라》. 도서출판 삼우반. ISBN 9788990745163. 
  7. "이동진기자의 시네마 레터: 셀레브레이션의 '도그마', 순수를 찾아 처음으로 돌아가자" http://srchdb1.chosun.com/pdf/i_service/pdf_ReadBody.jsp?Y=1999&M=05&D=10&ID=9905103601>
  8. 강, 한섭. 《한국의 영화학을 만들어라》. 도서출판 삼우반. ISBN 9788990745163. 
  9. 슈나이더, 스티븐. 《죽기 전에 꼭 봐야 할 영화 1001편》. 마로니에북스. ISBN 8991449603. 
  10. Dogma95.dk - A tribute to the official Dogma95 http://www.dogme95.dk/dogme-fil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