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란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달란트(라틴어: talentum, 고대 그리스어: τάλαντον)는 헬라어 '탈란톤'(talanton)의 번역[1]으로, 고대 서아시아그리스(헬라)에서는 질량화폐의 단위로 쓰였다.

금 달란트는 아킬레스가 안틸로투스에게 어떻게 금반달란트를 주었는지 묘사한 호머로 알려져있다. 이것은 암포라 하나를 채우는데 필요한 물의 질량과 같다. 그리스 혹 아테네의 한 달란트는 26kg, 로마의 한 달란트는 32.3kg, 이집트의 한 달란트는 27kg 그리고 바벨론의 한 달란트는 30.3kg이었다. 고대 이스라엘과 다른 레반트 국가에서는 바벨론의 달란트를 사용했으나, 후에 그 중량을 수정했다. 신약시대에 사용된 무거운 달란트는 58.9kg이었다.

달란트는 신약성서 중에서 마태오 복음서 25장 14절 ~ 30절에도 나오는데, 성서학자들은 이를 근거로 마태오 교회가 부유한 유대 기독교[2]공동체였을 것으로 추정한다. 왜냐하면 달란트는 페르시아 제국 다리우스 황제가 알렉산더 대왕에게 3만 달란트의 전쟁배상금을 지불한 것에서 알 수 있듯이, 엄청난 금액이었기 때문이다.[3]

각주[편집]

  1. 비전성경사전》/두란노
  2. 1세기 기독교는, 기독교를 유대교의 한 교파로 보아 율법등의 유대교 전통을 지킨 유대 기독교와 유대교와 기독교간의 단절을 주장하며 반율법적인 모습을 보인 이방 기독교로 나뉘는데, 전자는 마태오 교회, 마태오, 야고보, 예루살렘 교회 신자들에 해당하며, 후자는 사도 바울로 등에 해당한다. 하지만 유대독립전쟁이후 유대교기독교가 분리되면서, 기독교는 나자렛사람으로 불리던 유대교 교파에서 독립된 종교로 성격이 바뀌게 된다.
  3. 《복음서와 시간》/박태식 지음 /생활성서 77~78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