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단오(端午)는 동아 명절의 하나로, 음력 5월 5일이다. 다른 말로 '술의 날' 또는 '수릿날'이라고도 한다. 시기적으로 더운 여름을 맞기 전의 초하(初夏)의 계절이며, 모내기를 끝내고 풍년을 기원하는 기풍제이기도 하다. 수릿떡을 해먹거나, 여자는 그네뛰기, 남자는 씨름을 한다. 조상의 묘에 가서 성묘를 가기도 하고, 창포 삶은 물에 머리를 감는다. 강릉전라남도 영광에서는 단오제를 열기도 한다.

유래[편집]

시인 굴원을 기념하다

“사기” (史記)에 있는 “굴원가생열전”의 기록에 따르면, 굴원은 춘추시대 추회왕의 대신이었다. 그는 현자를 천거하여 능력 있는 자에게 관직을 내려야 한다고 생각했고 , 제 나라와 힘을 합쳐 진 나라를 대항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그렇게 함으로써 부국강병이 이루어지기를 희망했다. 그라나 귀족 자란 등의 강렬한 반대를 이기지 못해 성밖으로 쫓겨나가, 중국 남부 지역에서 유배를 하게 되었다. 그는 유배하던 중에 조국과 백성에 대한 근심을 담은 이소(離騷), 천문(天問), 구가(九歌) 등 불혹의 시편을 남겼다. (따라서, 단오절을 “시인절”이라 칭하기도 한다.) 기원전 278년, 진 나라는 초나라의 국도를 침략하게 되고, 굴원은 비통하며, 5월 5일 날, 절필 작 “회사”(懷沙)를 남기고, 돌을 안고 미뤄 강에 몸을 던져 자살하였다.

전설에 따르면. 초나라의 어부들은 배를 타고서 굴원을 구하려고 했으나 실패하였다. 여기서 용모양의 배로 경기하는 새용주(赛龙舟)가 유래되었다. 또한 사람들은 강 속의 있는 물고기들이 굴원의 시신을 훼손할까봐 물고기 먹이로 밥을 돌돌 말아서 강물 속으로 던졌다고 한다. 그것이 종자(粽子)의 기원이 되었고, 단오절이 되면, 중국 사람들은 종자를 먹는 풍습을 지킨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