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상동 이중섭 가옥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누상동 이중섭 가옥(樓上洞 李仲燮 家屋)은 서울특별시 종로구 옥인동에 있는 일제강점기의 건축물이다.

잘못 지정된 가옥[편집]

누상동 이중섭 가옥
(樓上洞 李仲燮 家屋)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국가등록문화재(해지)
종목국가등록문화재 제86호
(2004년 9월 4일 지정)
(2008년 8월 11일 해지)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누상동 166-10 가옥은 2004년 9월 4일 대한민국의 국가등록문화재 제86호로 지정되었다가[1], 2008년 8월 11일 문화재 지정이 해제되었다.[2]

등록문화재 지정 사유[편집]

누상동 가옥은 화가 이중섭 선생이 유일한 개인전인 미도파화랑 전시회를 준비하던 곳이다. 이중섭 선생은 소, 닭, 어린이, 가족 등 향토성이 강하며 동화적이고 동시에 자전적인 소재를 많이 사용하여 작품활동을 하였으며, 민족적 소재와 개인적인 화풍을 화단에 도입하여 우리나라 회화발전에 지대한 공헌을 한 서양화가이다.[1]

문화재 지정 해제 사유[편집]

문화재 등록 가옥의 연혁 등에 대한 정밀조사 결과, 화가 이중섭과는 관계가 없음.[2]

진짜 이중섭 가옥[편집]

누상동 166-202로 확인되었다. 소유주의 반발로 문화재 지정이 되지 못하고 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문화재청고시제2004-43호(문화재등록), 제15788호 / 관보(정호) / 발행일 : 2004. 9. 4. / 26 페이지 / 493.6KB
  2. 문화재청 고시 제2008-85호, 《문화재 등록 말소》, 문화재청장, 대한민국 관보 제16811호, 27면, 2008-08-11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