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버랜드 랜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네버랜드에 지어진 기차역

네버랜드 랜치(Neverland Ranch)는 마이클 잭슨의 저택이었다.

역사[편집]

마이클 잭슨이 장차 자신의 땅이 될 이곳을 우연히 처음 보게 된 건 폴 매카트니와 함께 부른 〈Say Say Say〉의 뮤직비디오를 촬영할 때였다. 임시로 빌린 방대한 영지는 귀리를 재배하고 가축을 사육하는 곳이었다. 마이클 잭슨은 첫눈에 반해버렸다. 1988년, 그 땅의 소유주인 윌리엄 본은 자신의 장원을 3,500만 달러에 내놓는다. 마이클은 잔뜩 들떠서는 그 땅을 사려고 했다. 하지만 변호사 존 브랜카는 매매가가 너무 비싸다며 가격을 흥정하려 했다. 브랜카는 윌리엄의 결심을 굽히고 땅의 절반 가격으로 사들인다.[1]

캘리포니아 주 산타바바라에 위치한 1,400헥타르에 달하는 그 거대한 녹지대에 헤이튼 허스트 저택의 모습을 그대로 재현하고, 거기에 놀이시설과 호수, 대형 수영장, 놀이터, 동물원까지 갖추었다. 마이클은 자신의 저택을 제임스 배리와 그의 상상의 나라를 기리며 네버랜드라고 이름지었다. 마이클은 그곳에 아이들과 수백 명의 스타들, 그리고 기자 한 명까지 초대한다. 현재는 마이클이 2,350만 달러에 맞바꾸었기 때문에 그의 소유지가 아니다.[1]

각주[편집]

  1. 티메 편집부 (2009년). 《Michael Jackson》 [마이클잭슨, 특별한 운명 : Michael Jackson 1959-2009]. 뮤진트리. 86-87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