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진우 (시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auteur.png
남진우
출생 1960년
전라북도 전주
직업 시인, 문학평론가, 교수
국적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장르 시, 문학
배우자 신경숙

남진우(1960년 ~ )는 대한민국의 시인, 문학평론가이자 교수이다.

생애[편집]

1960년 전라북도 전주에서 태어나, 중앙대학교 문예창작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사학위와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명지대학교 문예창작학과 교수(2004~)로 재직 중이며, 계간 《문학동네》 편집위원(1994~)으로 활동하고 있다. 1995년 제8회 「동서문학상」(평론부문), 1998년 제9회 「김달진문학상」(시부문), 1999년 제11회 「소천비평문학상」, 2001년 제46회 「현대문학상」(평론부문), 2002년 제13회 「팔봉비평문학상」, 2007년 제15회 「대산문학상」(시부문)을 수상했다.. 1999년 소설가로 잘 알려진 신경숙과 결혼했다. [1]

약력[편집]

1981년동아일보》 신춘문예에 시, 1983년조선일보》 신춘문예에 문학평론이 각각 당선되어 문단에 나왔다. 1995년 제8회 「동서문학상」(평론부문), 1998년 제9회 「김달진문학상」(시부문), 1999년 제11회 「소천비평문학상」, 2001년 제46회 「현대문학상」(평론부문), 2002년 제13회 「팔봉비평문학상」, 2007년 제15회 「대산문학상」(시부문)을 수상했다.

수상[편집]

저서[편집]

시집[편집]

비평집[편집]

산문집[편집]

  • 《올페는 죽을 때 나의 직업은 시라고 하였다》(열림원, 2000) : 재판(문학동네, 2010)

연구서[편집]

  • 《미적 근대성과 순간의 시학》(소명출판, 2001)


각주[편집]

  1. 현영복 기자 (1999년 6월 19일). “소설가 신경숙-평론가 남진우 결혼”. 연합뉴스. 2014년 4월 20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