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화암 쌍바위

낙화암 쌍바위
대한민국 울산 동구향토문화재
종목향토문화재 제6호
(2018년 3월 2일 지정)
수량2기
시대1829년
관리울산광역시 동구청
참고
  • 규격 : 290cm×280cm/240cm×230cm(가로×세로)
  • 판종 : 기록유산/금석각류
  • 형식 : 암각석
위치
주소울산광역시 동구 일산동 903-7
좌표북위 35° 29′ 25″ 동경 129° 26′ 10″ / 북위 35.490405° 동경 129.43623°  / 35.490405; 129.43623

낙화암 쌍바위울산광역시 동구 일산동, 대왕암공원에 있는 한시(漢詩)가 새겨진 암각석과 쌍바위이다. 2018년 3월 2일 울산 동구의 향토문화재 제2호로 지정되었다가[1], 2019년 4월 4일 제6호로 지정번호가 변경되었다.[2]

개요[편집]

낙화암은 원래 미포만 해안에 육중한 바위들이 수직 절벽을 이루며 한 덩어리로 붙어 솟아 있었던 아름답고 빼어난 절경의 바위산이다.[1]

현대중공업이 들어서면서 낙화암이 대부분 매립되거나 없어졌으나 한시(漢詩)가 새겨진 암각석과 쌍바위는 따로 보존 되었다.[1]

암각석은 현대중공업 사내에, 쌍바위는 한국프랜지 회장의 사저에 40년간 보존되어 오다가 2017년 5월에 대왕암공원으로 옮겨 와 시민들에게 공개되었다.[1]

낙화암에는 관리와 기녀들이 풍류를 즐기다가 한 기녀가 물에 빠져 수중고혼이 되었다는 전설이 있다. 그때 죽은 기녀의 붉은 치마가 파도에 떠 내려와 걸렸다던 큰 바위섬을 홍상도(紅裳島)라 부르고, 파도에 밀려온 소맷자락이 나왔다던 포구를 녹수금의(錄袖襟衣)라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1]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울산광역시 동구 고시 제2018-21호, 《울산광역시동구 향토문화재 보호 및 관리 지정》, 울산광역시 동구청장, 2018-03-02
  2. 울산광역시 동구 고시 제2019-19호, 《울산광역시동구 향토문화재 지정번호 변경 고시》, 울산광역시 동구청장, 2018-04-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