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가토경고번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나가토 경고번역(長門警固番役, ながとけいごばんやく)은, 일본 가마쿠라 막부(鎌倉幕府)가 몽골(원)의 침공에 대비해 당시의 나가토 국(長門国, 특히 간몬 해협 주변 연안)의 게고(警固)를 위해 임명한 번역(番役, 수자리)이다. 규슈(九州)에 설치되었던 이국경고번역(異国警固番役)와 같은 역할을 수행하였다.

개요[편집]

제1차 일본 원정(일본명 분에이의 역文永の役)을 겪고 가마쿠라 막부는 나가토 지역의 고케닌(御家人)들에게 현지에서 있을 몽골로부터의 침공에 대비하기 위해 고케닌들이 돌아가면서 현지의 군사적 방비(병력 동원 및 방어 시설 수리)를 맡는 경고번역(警固番役)을 명하였다. 겐지(建治) 원년 5월 12일(1275년 6월 7일) 나가토의 고케닌만으로는 부족하다는 이유로 나가토와 같은 산요도(山陽道)에 속해 있는 인근 스오(周防) ・ 아키(安芸)의 고케닌들에게도 나가토 경고번역에 동참할 것을 명하였으며, 나아가 여드레 뒤에는 빈고(備後)에 대해서도 같은 명령을 내렸다. 이들은 나가토 단다이(長門探題) 등의 통할 아래 설치되어 각기 순번을 짜서 교대로 바닷가 및 군사적 요충지에서의 경고를 맡았다.

또한 겐지 2년 8월 24일(1276년 10월 3일)에는 산요도에 속한 나머지 4개 구니(国) 즉 하리마(播磨) ・ 비젠(備前) ・ 빗추(備中) ・ 미마사카(美作) 및, 난카이도(南海道)에 속한 6개 구니에 대해서도 나가토 경고에 동참하라는 명령이 내려졌다. 또한 이미 동원되어 있던 나가토 국 등을 포함한 대상 구니에 소재한 구게(公家)나 지샤(寺社) 소유의 영지 등 「혼쇼레이」(本所領)에 속해 있던 비(非)고케닌 무사들에 대해서도 나가토 경고 동원을 명하였다. 이러한 명령에 대해서는 이미 고케닌이 동원되어 있었던 아키 국의 슈고(守護) ・ 다케다 노부토키(武田信時)에 대한 어교서(御教書)가 남아 있고, 또한 이즈모 다이샤(出雲大社)와 관련이 있는 『이즈모 다이샤 천가문서』(出雲大社千家文書)에도 이즈모 다이샤에 속한 사람들이 나가토 국에 있는 석축지구(石築地構) 즉 원구방루를 수축하는데 동원되었다는 것이 기록되어 있다.

이러한 조치는 이후 제2차 일본 원정(일본명 고안의 역弘安の役) 이후에도 유지되었고, 일부는 가마쿠라 막부가 멸망한 뒤에도 존속되었다.

참고문헌[편집]

  • 川添昭二「長門警固番」(『国史大辞典 10』(吉川弘文館、1989年) ISBN 978-4-642-00510-4
  • 五味克夫「長門警固番役」(『日本史大事典 5』(平凡社、1993年) ISBN 978-4-582-13105-5

관련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