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완 (시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김창완
출생1942년 7월 19일(1942-07-19) (78세)
대한민국 전남 신안군
국적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별칭금오(金烏)(호)
학력조선대학교 국문과 졸업
소속한국문인협회
현직시인
등단1973년 서울신문 신춘 문예 〈개화〉

김창완(1942년 7월 19일 ~ )은 대한민국시인이다. 전남 신안군 장산면 도창리에서 태어났으며, 조선대학교 국문과를 졸업했다. 호는 금오(金烏).

1973년 서울신문 신춘 문예에 <개화>가 당선되고, 같은 해 '풀과 별'에 <꽃게> 등의 시가 추천되면서 등단했다. 1976년 반시(反詩) 동인을 결성하여 활동했다.[1]

1973년 신안에서 서울로 이사했다. 시 변두리에서 노동자로 떠돌며 살다가, 1978년 첫 시집으로 《인동일기》를 펴냈다. 1970년대 농촌에서 도시로 이주한 도시 노동자들의 궁핍한 삶을 사실적으로 그렸다.

수상[편집]

  • 2011년 제27회 윤동주 문학상[2]

작품[편집]

  • 《글짱 되려면 이렇게 쓰라》 (문장미디어, 2006년)

동화집[편집]

시집[편집]

  • 《인동일기》(창작과 비평사, 1978년)
  • 《우리 오늘 살았다 말하자》(실천문학사, 1984년)
  • 《나는 너에게 별하나 주고 싶다》(자유문고, 2000년)

각주[편집]

  1. 김영번 (2011년 1월 3일). “오랜 견딤… 깊은 내공… 진한 울림 - 등단 35년만에 첫 시집 ‘오래…’ 낸 권지숙”. 문화일보. 2012년 11월 7일에 확인함. 
  2. 홍기원 (2011년 12월 28일). “윤동주 문학상 수상한 김창완 시인”. 연합뉴스. 2012년 11월 7일에 확인함.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