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훈 (음악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music.png
김재훈
기본 정보
출생1903년
사망1951년
직업바이올린 연주자,작곡가
장르서양 고전음악

김재훈(金載勳, 1903년 ~ 1951년)은 한국의 바이올리니스트이며 작곡가이다. 일명 '니콜라이 김'으로도 알려져 있다.

생애[편집]

10대의 나이에 독일에 유학하여 바이올린 연주를 공부하고 1934년 돌아왔다.

일제 강점기 말기에 조선음악협회군국주의를 옹호하는 친일 성향의 음악회를 개최했을 때 참가했다. 1942년 부민관에서 열린 조선음악경연대회에서는 심사위원을 맡았다.

그는 이때 1938년에 설립되어 5년간 운영된 경성음악전문학원의 원장을 맡고 있었는데, 태평양 전쟁의 비상 시국에 어울리는 음악보국운동을 전개해야 한다는 친일 주장을 펴기도 했다.[1]

작곡한 작품으로는 1937년에 발표한 합창곡 《추억》, 바이올린 독주곡인 《비가》 등이 있다.[2]

2008년 발표된 민족문제연구소의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명단 중 음악 부문에 선정되었다.

참고자료[편집]

  • 한국예술종합학교한국예술연구소 (1999년 12월 25일). 《한국 작곡가 사전》. 서울: 시공사. 147쪽쪽. ISBN 8952705238. 
  • 반민족문제연구소 (1993년 4월 1일). 〈현제명 : 일제 말 친일음악계의 대부 (노동은)〉. 《친일파 99인 3》. 서울: 돌베개. ISBN 9788971990131. 

각주[편집]

  1. 노동은, 일제하 음악인들의 친일 논리와 단체 《디지털 웹진 Now Art》 (2002년 광복 57주년 기념 학술 심포지엄 - 문화예술의 친일 논리와 성격)
  2. “김재훈”. 두산 엔싸이버 백과사전. 2008년 1월 23일에 확인함.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