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웅용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김웅용(金雄鎔, 1962년 3월 8일~)은 대한민국의 공학자이다.[1]

학력[편집]

비학위 수료[편집]

  • 미국 콜로라도 주립대학교 행정대학원 국제외교행정정책과정 수료

생애[편집]

유년 시절[편집]

이 문단의 내용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각주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7년 8월 15일에 문단의 출처가 요청되었습니다.)

김웅용의 아버지는 그가 1000년에 한번 태어날까 한 천재라 주장하며 김웅용이 미국으로 건너라 콜로라도 대학을 최연소로 나오고 나사의 연구원 이었다 주장했다.

그는 검정고시를 치렀으나 지금까지 천재라 불려왔던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록 낮은 점수를 받았고 간신히 고등학교 졸업장을 받았다. 1981년 충청북도 청주시에 있는 국립대학교인 충북대학교에 입학한다. 그리고 그 곳에서 전공을 물리학에서 토목 공학으로 바꾼 후 박사 학위를 취득하였다.

각주[편집]

  1. “Korean genius, 4, poses problem for high school”. 《The Washington Post》. AP. 1967년 4월 10일.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