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봉웅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김봉웅(金峰雄, 1948년 4월 24일~ 2010년 7월 10일)는 일본에서 활동한 재일 한국인 극작가, 연출가, 소설가이다. 일본식 이름은 가네하라 미네오(일본어: 金原峰雄), 일본 필명은 쓰카 고헤이(つかこうへい)이다.

생애[편집]

후쿠오카현 가호 군 가호 정(현재의 가마 시)에서 태어났다. 후쿠오카 현립 야마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게이오기주쿠 대학 프랑스철학과를 중퇴했다.[1]

대학 재학 중에 언더 그라운드 연극 제2세대 극작가, 연출가 등 활동을 시작했다. 학생극단 ‘가면무대’에 들어가 1971년 작품 『붉은 베레모를 그대에게』를 발표하면서 문단에 등단하였다. 1974년 아타미 살인사건으로 <키시다희곡 상>을 받으며 세상에 이름을 알렸다. 1982년 재일 한국인으로는 물론이고 일본 전후 세대로 처음으로 나오키상을 받았다. 그 충격적 데뷔에 의해 일본의 연극역사상, 〈츠카 고헤이 이전, 츠카 고헤이 이후〉라고 구별되고 있다.

1980년 86회 나오키상‧제28회 키네마준보상 각본상‧제6회 일본아카데미상 최우수 각본상을 받았고, 1990년 제42회 요미우리문학상 희곡상과 2007년 시쥬포상을 받았다.[2]

특징[편집]

김봉웅은 연극을 창작할 때, 대본을 사용하지 않는 것으로 유명하다. 따라서, 아타미 살인사건과 같이 그가 창작한 희곡은 전부 시대의 변화에 따라 기본적인 틀을 제외한 극의 많은 요소가 변형되는 일이 잦다고 한다.

주요 작품[편집]

  • 초급혁명강좌(初級革命講座)
  • 아타미 살인사건(熱海殺人事件)
  • 막부말 순정전(幕末純情傳)
  • 히로시마에 원폭을 떨어뜨리는 날(廣島に原爆を落とす日)
  • 비룡전(飛龍傳)
  • 잠도둑 유스케(寢取られ宗介)
  • 언제나 가슴에 태양을(いつも心に太陽を)
  • 가마타 행진곡(蒲田行進曲)
  • 로망스(ロマンス)
  • 2대 두목은 크리스천(二代目はクリスチャン)
  • 이 사랑 이야기(この愛の物語)
  • 링링링(リングリングリング)
  • 매춘수사관(賣春搜査官)
  • 이등병 이야기(二等兵物語)
  • 김봉웅판 충신장(つか版 忠臣藏)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