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auteur.png
김동리
金東里
본명 김시종
金始鍾
출생 1913년 12월 21일(1913-12-21)
일제 강점기 일제 강점기 경상북도 월성군 경주읍
사망 1995년 6월 17일 (81세)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필명 호(號)는 동리(東里)
아명(兒名)은 김학봉(金鶴鳳)· 김창봉(金昌鳳)· 김창귀(金昌貴)· 김태창(金太昌)
직업 시인
소설가
문학평론가
수필가
대학 교수
국적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소속 한국소설가협회 회장
학력 경성 경신고등보통학교 중퇴
활동기간 1934년 ~ 1995년
장르 , 소설, 평론, 수필
대표작 사반의 십자가》,《무녀도
수상내역 국민훈장 동백장, 국민훈장 모란장
부모 김임수(부), 허임순(모)
친지 형 2명
누나 2명
첫째형 김범부(한학자)
배우자 김월계(이혼), 손소희(재혼), 서영은(삼혼)
자녀 슬하 4남 2녀
장남 김재홍(아동문학가)
차남 김평우(법조인)
4남 김기홍(기업가)
종교 유교(성리학) → 개신교(감리회) → 천주교(영세명 : 가브리엘)[1]
웹사이트
동리·목월 박물관

김동리(金東里, 1913년 12월 21일 ~ 1995년 6월 17일)는 대한민국소설가이자 시인이다.

생애[편집]

본명은 김시종(金始鍾)이고 본관은 선산(善山)이다. 경상북도 경주에서 아버지 김임수(金任守)와 어머니 허임순(許任順)의 3남 2녀 중 막내로 출생하였다.

1934년 '백로(시)', 1935년 '화랑의 후예', 1936년 '산화'가 연이어 당선되면서 문단 활동을 시작했다.

인생의 구경(究境)을 탐구하는 문학 정신을 주창하였다. 또한 운명의 문제를 폭넓게 형상화하였고, 해방 후에는 새로운 휴머니즘을 작품에 구현하고자 했다.

김동리가 쓴 소설의 주제는 대체로 '운명'이다. 이것은 곧 그가 추구한 '생명이 구경적 형식'을 그는 스스로 '운명'으로 파악했음을 의미한다. 주요작품으로는 《사반의 십자가》,《무녀도》등이 있다.

소설가 손소희(孫素熙)는 그의 2번째 부인이고 소설가 서영은(徐永恩)은 3번째 부인이며 동양철학자 김범부(金凡父)는 첫째 형이다.

1995년 6월 17일 지병으로 세상을 떠났다.

학력[편집]

명예 박사 학위[편집]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

각주[편집]

  1. 다솔사서 만해스님이 물었다 “분신공양한 승려가 있소?” 문학 속 불교이야기(18) 진주 다솔사와 등신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