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달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김달진(金達鎭, 1907년 2월 4일~1989년 6월 5일)은 시인이자 한학자이다. 호는 월하(月下)이며, 경상남도 창원 출생이다. 1932년 조선일보에 현상 당선하여 시단에 등장. 1934년 《시원》 등에 〈모란〉(牧丹) 등을 발표했다. 동양적인 인생관을 가진 시인으로 1939년 시집 《청폐》(靑枾)를 냈고, 《장자》(莊子) 등의 작품을 번역했다.[1]

동국대학교의 전신인 중앙불교전문학교에서 수학했고, 광복 후에 동아일보 기자로 활동했다. 선린상업학교에서 교사로 재직했으며, 1954년 해군사관학교 교관, 1973년 동국역경원 위원을 역임했다.

함께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