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미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김구미자(金久美子, 일본명: 가네무라 구미코(金村久美子/かねむら・くみこ), 1958년 10월 11일 - 2004년 10월 1일)는 나가노현에서 태어난 재일 한국인 3세의 여성 배우이다.

극단 흑텐트, 신주쿠 양산박의 일원으로 활동했고, 1989년에는 무대에서 "천년 고독"(千年の孤独)으로 극장 출연상(テアトロ演劇賞), 나중에 수상했다. 그 뒤에 영화는 제2의 고향인 한국에서 찍었고, 1989년에 "애란"(愛乱)에서 주연을 맡았다. 1990년 "미친 사랑의 노래"(狂った愛の歌, 베트남 전쟁중에 사망한 애인의 히로인 작)로 아시아-태평양 영화제 최고 우수 여주연상을 받았다. 이후에 일본을 무대로 드라마, 영화, 무대 등 폭넓게 활동했다.

2004년위암으로 45세에 죽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