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 제3제국의 중심에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책 표지

기억: 제3제국의 중심에서》(독일어: Erinnerungen, 영어: Inside the Third Reich)는 나치 독일의 군수장관이자 건축가였던 알베르트 슈페어의 회고록이다. 알베르트 슈페어가 슈판다우 형무소에서 20년 간 복역할 때 쓰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