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위십이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관위십이계(일본어: 冠位十二階)는 일본에서 604년 제정되어 605년부터 648년까지 시행된 일본 최초의 관위, 위계 제도이다. 조정에서 일하는 신하를 12등급으로 나누어 직위에 해당하는 간무리(冠)를 하사하여 상하를 나타내었다. 647년 제정된 칠색십삼계관(七色十三階冠)이 시행됨에 따라 폐지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