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묘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공동묘지(共同墓地)는 한 지방에서 여러 사람이 공동으로 쓸 수 있게 일정한 곳에 마련하여 둔 묘지이다.

무덤과 주거 지역이 가까운것에 대한 거부감 때문에 주로 외진 장소에 있으며, 혈연집단이 소유한 것을 선산이라 하고, 국가가 소유한 것을 국립묘지라고 일컫는다. 그리고 역사가 오래된 종교에서는 각 단체나 교회가 공동묘지를 소유하며, 유럽아메리카에서는 각 마을별로 공동묘지가 있는 경우도 있다. 문화권에 따라서 그 모습도 다양하다.

역사적으로도 오래전부터 이루어진 매장 방식으로 프랑스의 카타콤등이 대표적이다. 종교적인 이유로도 행해 졌으나 주로 자연재해전염병, 전쟁, 기근등으로 인해 시체를 처리하기 힘들어졌을때 시행하였다. 미확인 사망자의 경우에도 공동묘지에 매장되었다.

21세기에 이르러서는 묘지라는 어감의 이미지 때문에 귀신을 연상케 하여 공동묘지라는 말보다는 보다 완곡한 표현으로 추모 공원이라는 호칭으로 자주 사용된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