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향신문 폐간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경향신문 폐간 사건(京鄕新聞廢刊事件)은 1959년 대한민국 신문 《경향신문》의 컬럼 '여적'(餘滴)에 실린 글로 인해 관련자들이 내란선동 혐의로 기소되고 경향신문이 폐간 명령을 받은 사건이다. 여적 필화 사건(餘滴筆禍事件)이라고도 한다.

개요[편집]

1959년 2월 4일자 경향신문 조간에는 무기명 칼럼 여적을 통해 다수결의 원칙과 공명 선거에 대한 단평이 게재되었다. 다수결의 원칙을 논하기 앞서 한국적 현실에서는 선거가 다수의 의사를 공정히 반영할 수 있느냐가 먼저 문제가 된다며, 선거가 이런 역할을 다하지 못할 때에는 진정한 다수의 의사를 강제로 전달하는 폭력 혁명이 발생할 수도 있다는 원론적이지만 뼈가 있는 내용이 들어 있었다.

당시 경향신문은 가톨릭 재단이 소유한 보수파 신문으로, 1인 장기집권 체제를 추구하던 이승만자유당 정부에 비판적이었다. 특히 이승만의 정적인 장면민주당 신파 계열과 가까운 사이로 여겨져 자유당 정부의 눈총을 받고 있었는데, 이 컬럼으로 인해 편집국장 강영수가 당일 연행되었다. 문제의 컬럼을 쓴 필자는 민주당 신파 소속 국회의원으로 경향신문 논설위원을 맡고 있던 주요한인 것으로 밝혀졌고, 결국 주요한과 이 신문사 사장 한창우가 기소되었다.

여적 칼럼이 도화선이 되어 경향신문은 다른 기사에서의 허위 사실 보도와 여적을 통한 폭력 선동 등을 이유로 묶어 그해 4월 폐간 명령에 이어 무기발행정지의 행정 처분을 받았으나, 재판 계류 중이던 이듬해 4월 4·19 혁명이 발생하여 자유당 정부가 전복되면서 대법원에서 발행허가 정지의 집행 정지 결정을 받아 1960년 4월 27일 1년여만에 복간되었다.

이 사건은 제1공화국 최대의 언론 탄압 사건으로 불리고 있다.

참고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