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타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경주타워
慶州타워
정보
위치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경상북도 경주시 천군동 130 (경감로 614)
지리 좌표계 북위 35° 49′ 52.72″ 동경 129° 17′ 21.41″ / 북위 35.8313111° 동경 129.2892806°  / 35.8313111; 129.2892806좌표: 북위 35° 49′ 52.72″ 동경 129° 17′ 21.41″ / 북위 35.8313111° 동경 129.2892806°  / 35.8313111; 129.2892806
상태 완공
건축 2004년 ~ 2007년
착공 2004년
완공 2007년 8월 14일
개장 2007년
용도 전망대
기술적 상세 내용
층수 지상 84층, 지하 1층

경주타워(慶州타워, 영어: Gyeongju Tower)는 황룡사 9층 목탑을 음각으로 디자인한 높이 82미터의 유리 타워이다.

2007년 8월 14일 준공되었으며,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조직위원회가 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 안에 건립한 상징 건축물이다. 높이 82m의 직육면체 유리벽 건물에 황룡사 9층 목탑의 실루엣을 뚫어냈다. 2004년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조직위원회가 실시한 공모전에 이타미 준 건축연구소의 이타미 준이 2004년 7월 창조종합 건축사무소와 공동으로 제출한 설계안을 도용하여 지어졌다. 이 설계안은 건축 자격이 주어지지는 않는 가작 우수상을 받았었다. 현재의 경주타워를 설계한 동남아태 건축사사무소의 전재우 대표는 "여러가지 형태로 디자인해 자문위원회를 거쳐 현재 경주타워로 정한 것이며, 가작 우수상을 받은 해당 설계안은 보지도 못했고 도용했다는 것도 말도 안된다"고 주장하였다.

이에 건축주인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재단법인을 저작권법 위반으로 형사 고소하기에 이르렀지만 두차례 기각되었다. 재정 신청 마저 무산되고 민사 손해배상 청구소송도 1심에서 패소하였다. 그러나 민사 손해배상 청구소송의 항소심에서 반전이 일어났고 결국 대법원의 원고 승소 판결이 나게된다. 보상액은 공모전 우승상금에 이자를 붙인 5000만 원으로 정해졌다. 그러나 설계안의 당사자인 이타미 준은 대법원의 판결이 있기 한달 전인 2011년 6월, 74세의 나이로 숨을 거두어, 승소 판결을 지켜보지 못하고 세상을 뜨고 말았다.[1][2]

각주[편집]

  1. 이승형 (2007년 9월 19일). “경주타워 디자인 도용 주장..논란”. 《연합뉴스》. 
  2. 손택균; 임희윤 (2014년 8월 2일). “표절천국, 창의성 사망진단서”. 《동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