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각의 제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cinema.png
감각의 제국
감각의 제국 대한민국 개봉 당시 포스터
감각의 제국 대한민국 개봉 당시 포스터
감독 오시마 나기사
제작 와카마쓰 고지
각본 오시마 나기사
출연 마쓰다 에이코
후지 다쓰야
개봉일 프랑스 1976년 10월 15일
일본 1976년 10월 16일
한국 2000년 4월 1일[1]
국가 일본 일본
프랑스 프랑스
언어 일본어

감각의 제국》(일본어: 愛のコリーダ; 프랑스어: L'Empire des Sens; 영어: In the Realm of the Senses)은 1976년 일본의 오시마 나기사 (大島 渚)가 감독한 일본-프랑스 합작 영화이다. 1936년 아베 사다라는 이름의 게이샤가 내연남을 질식사시키고 성기를 절단해 운반한 사건을 모티브로 제작되었다. 그해 프랑스 칸 영화제의 "감독 주간"에 초청되었으며, 영국 영화 연구소 (BFI)의 서더랜드 트로피 (Sutherland Trophy)와 일본 호치 영화상의 여우주연상을 수상하였다.[2] 한편, 심한 노출과 실제 정사 장면으로 논란을 불러일으키기도 하였다.

한편, 한국에서는 아베 사다 사건을 다룬 영화를 감각의 제국으로 이름을 바꿔 수입해왔다. 모두 두 작품으로, 모치즈키 로쿠로 감독의 《감각의 제국 2 - 사다의 사랑》(원제: 일본어: JOHNEN 定の愛→정념 사다의 사랑, 2008)과 아이조메 쿄코 감독의 《감각의제국 파이널》(원제: 일본어: 阿部定 最後の七日間→아베 사다 최후의 7일간, 2011)이다.

출연[편집]

  • 마쓰다 에이코
  • 후지 다쓰야
  • 나카지마 아오이
  • 마츠이 야스코
  • 세리 메이카
  • 카네 고바야시
  • 토노야마 다이지
  • 코코노에 쿄지
  • 네이오미 시라이시
  • 신기치 노다
  • 코미키치 호리

참조[편집]

바깥 고리[편집]